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대도 "자사 로스쿨 부정청탁 없다" 결론

경북대가 “법학전문대학원(이하 로스쿨)에서 신입생 선발을 둘러싼 부정 청탁은 없었다”고 발표했다. 경북대는 2일 이 같은 자체 조사위원회의 결과를 밝히고 로스쿨 부정 청탁 입학 의혹 사건 조사를 마무리했다.

조사위 측은 “교수들이(청탁 의혹 교수 포함) 모인 식사 자리에서 로스쿨 시험을 치르는 한 변호사 아들 얘기가 나온 것으로 추정되지만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청탁이 있었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면접 점수도 조사했지만 지원자(변호사 아들)가 특별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거나 최종 합격 여부에 (청탁이) 영향을 미쳤다고 볼 만한 합리적인 근거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대학 측은 지난 4월 11일 자사 로스쿨 부정 청탁 의혹을 언론이 보도하자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외부 법률 전문가 등 3명으로 이뤄진 조사위원회를 꾸렸다.

앞서 지난달 대구경찰청도 “경북대 로스쿨에서 부정 청탁 입학은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관계자 A씨의 수사의뢰를 받아 한 법조인 아들의 로스쿨 부정 청탁 입학 의혹을 조사해왔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