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감했지만 겁에 질렸어"스페인 언론의 한국축구에 대한 조롱 섞인 평가

기사 이미지

한국 국가대표 골키퍼 김진현[일간스포츠]

스페인 언론들이 스페인에 대패한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을 낮게 평가했다.
 
한국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스페인과 친선경기에서 1-6으로 대패했다.
 
스페인 언론 AS는 2일 "스페인 대표팀은 한국 대표팀을 상대로 많은 골을 넣었다"라며 "한국의 수비력은 달콤했다"라고 표현했다.
 
이어 "아쉬운 점이 있다면, 유로 2016에서 한국과 같은 조에 배정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조롱섞인 표현을 더했다.
 
다른 매체 엘 코메르시우는 "한국 선수들은 용감하게 맞섰지만, 다소 겁에 질린 듯 플레이를 했다"라면서 "특히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내면서 기술이 좋은 스페인 미드필더들에게 여러 차례 뚫렸다"고 설명했다.
 
스페인 축구 전문 매체 마르카는 "스페인은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라면서 "특히 전반 15분 놀리토와 알바로 모라타로 이어지는 패싱 기술은 한국 대표팀에게 축구의 진수를 가르쳐 주기에 충분했다"라고 전했다.
 
마르카는 이번 경기에서 수차례 실수를 범한 골키퍼 김진현을 언급하기도 했다.
 
마르카는 "한국 대표팀은 전반 32분 골키퍼 김진현의 실수로 두 번째 골을 허용한 뒤 완전히 녹다운됐다"라며 "그는 스페인 대표팀의 친구"라고 표현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