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00만원 레고 작품, 4살 어린이에게 '와장창'…"사흘 밤 새운 작품"

기사 이미지

[사진 웨이보 캡쳐]

중국에서 1천800만 원 가치의 레고 작품이 4살 어린이 손에 산산조각 났다. 전시한지 한 시간만에 일어난 일이었다.
 
영국 B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닝보에서 열린 레고 엑스포에서 한 4살 남자아이가 애니메이션 영화 '주토피아' 캐릭터인 여우 ‘닉 와일드‘를 형상화한 레고 작품을 박살냈다.
 
작품의 가치는 우리 돈으로 1천8백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작품을 만든 '자오'라는 이름의 작가는 중국 SNS 웨이보에 작품이 박살나기 전과 후 사진을 올리면서 이번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
 
사진 속 레고 작품은 높이가 성인 남자의 키와 비슷한 정도였지만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다.
 
작가는 사흘간 밤을 새우며 작품을 만들었지만 행사장에서 전시를 시작한 지 불과 한 시간 만에 박살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작품을 무너뜨린 아이의 부모는 작가에게 사과하고 보상하겠다는 뜻을 전했으나 작가는 아이가 일부러 작품을 부순 게 아니기 때문에 어떤 보상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