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사 사망 남성 정자 두고 ‘약혼녀 임신 원해 vs 부모 절대 안돼”

사망한 30대 남성의 정자를 놓고 그의 약혼녀와 부모 간 싸움이 벌어졌다.

1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일간지 선샤인 코스트데일리(sunshine coastdaily) 따르면 호주 여성 리스 패터슨(43·Leith Patteson)은 지난 4월 숨진 뉴질랜드 약혼자인 토니 딘(34·Tony Deane)의 정자로 아기를 갖고 싶어하고 있으나, 딘의 부모는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패터슨은 지난해 8월 온라인을 통해 딘을 만나 사랑에 빠졌다. 만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호주로 건너간 딘은 희귀 혈액병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게 된다. 패터슨은 정성을 다해 딘을 돌봤고, 둘은 미래를 약속하며 지난해 10월 약혼식을 올렸다.

그로부터 6개월 후 딘은 혈액병이 악화돼 뇌사 판정을 받았다. 판정 이틀 만에 생명 유지 장치도 제거됐다.

패터슨은 딘이 사망하기 전 딘의 아기를 가져야겠다는 결심을 하고 뇌사 판정이 내려진 다음날 호주 최고법원을 찾아가 “딘의 몸에서 고환과 정자를 채취하게 해 달라”는 내용의 긴급 신청서를 제출했다. 호주 최고법원은 패터슨에게 허가를 내주며 “딘의 고환과 정자를 체외수정 전문기관에 보관하라”고 결정했다.

하지만 이 사실을 알게 된 딘의 부모는 “아들의 정자를 어떤 목적으로도 사용하는 데 반대한다”며 소송을 냈다

부모는 변호사를 통해 “아들이 사경을 헤맬 때 병원을 찾았다가 패터슨은 처음 보았다”며 “잘 알지도 못하는 패터슨이 딘의 정자를 사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부모의 변호사 빌 먼로는 “지금은 그들에게 아주 힘든 시기”라며 아들을 잃어 가슴이 아픈데 또 다른 문제까지 겹쳐 마음고생이 심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먼로는 변호사 생활 35년째지만 이번과 같은 사례는 들어보지 못했다며 딘의 부모는 패터슨이 딘의 정자 사용허가를 받아내기 위해 신청하면 거기에 맞서 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패터슨의 변호사 측도 “패터슨이 언젠가 딘의 정자를 사용하겠다는 신청서를 내게 될 것”이라며 “정자가 냉동되면 10년 정도 보관할 수 있어 서두를 이유는 없지만 그렇게 오랫동안 기다리지는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