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퍼레이스 대륙을 달린다…중국 주하이 서킷서 2전 개최

 
기사 이미지

작년 중국 광둥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스톡카들이 서킷을 질주고 있다.

'아시아 유일의 스톡카 레이스' 수퍼레이스가 5일 중국 주하이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시즌 2번째 경기를 개최한다.

수퍼레이스는 국제자동차연맹(FIA) 챔피언십 타이틀 사용을 승인받은 국내 최대 규모의 레이싱 대회다. 한국·중국·일본 등 3개국에서 6개 서킷을 돌며 8번의 경기를 치러 최종 순위를 가린다. 5일 주하이에서 시즌 첫 해외 경주를 열고 2주 뒤 중국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경기를 개최한다.

이번 레이스는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메인이벤트인 'SK ZIC 6000 클래스'에는 11개 팀 20여 대가 참가한다. 스톡카는 이미 2주 전 컨테이너 18개에 실려 평택항에서 2400km를 이동해 주하이에 도착했다. 스텝 150명과 후원사 및 관계자를 포함하여 약 250여 명이 함께 한다.

수퍼레이스는 이번 레이스를 앞두고 중국팬들에게 친숙해지기 위해 ‘속적위치(速赫威·쑤허웨이츠)’라는 이름을 내걸었다. 수퍼레이스의 발음과 비슷할 뿐만 아니라 ‘최고의 스피드와 패기 있는 질주’라는 뜻도 갖고 있다. 수퍼레이스 측은 "중국 네이밍을 통해 중화권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 ZIC 6000 클래스'에서 경주를 벌이는 스톡카는 양산차와 카울(cowl·바디)만 같을 뿐 별도의 프레임과 엔진으로 제작한 1인승 레이싱카다. 제작비용은 대당 1억5000만원이 넘는다. 프로모터인 수퍼레이스 측은 33억원의 제작비용을 들여 22대의 참가 차량을 제작해 13개팀에 제공한다.

경기가 개최되는 주하이 인터내서널 서킷은 1996년 문을 열었고 총 길이 4.319km에 시계방향으로 주행하는 서킷이다. 우코너 9개와, 좌코너 5개로 총 14의 코너로 구성되어 있으며, 서킷 폭은 14m이다. 가장 긴 직선 주로는 900m로 경주용 차의 최고 속도를 시험한다.

경기는 6월 3일 연습과 4일 예선을 거쳐 5일 22바퀴(95.018km)를 달려 2전 우승자를 정한다.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는 2015시즌 챔피언인 독일 출생 드라이버 팀베르그마이스터(아트라스BX레이싱팀)와 전 F1드라이버 일본인 이데유지(엑스타레이싱) 그리고 개막전 우승을 차지한 팀코리아익스프레스의 김동은이 손꼽힌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