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보협, 영국보험협회와 자율주행차 공동 대처 나선 이유는…

전 세계적으로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한 논의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선 손해보험협회가 선제적으로 해외 글로벌 기관과 업무제휴 등을 통해 적극적인 벤치마킹을 추진한다.

2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장남식 협회장은 최근 영국과 아일랜드에서 글로벌 보험업계 관계자와 만나 자율주행차·핀테크 등 보험산업 미래전략을 논의했다.

특히 영국 보험자협회(ABI, Association of British Insurers)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 등 미래혁신기술과 관련해서 정례적 논의와 이와 관련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휴 에반스 ABI 사무총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영국에선 협회 주도로 ADIG(Automated Driving Insurance Group)와 같은 자율주행차 대응 협의체가 이미 구성됐다”며 “자율주행차 운영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각종 이슈에 대한 제도 개선과 법규, 보험가입 방식 등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장남식 손해보험협회장은 “현재 국내 금융 당국의 빅데이터·핀테크 정책 추진방향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차 이슈와도 상당히 부합하고 있다”며 “한국의 자동차 제조사와 보험업계가 적극적으로 나선다면 향후 기술진보에 따른 보험권 경영 환경 변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손해보헙협회는 영국의 ADIG와 같은 협회-업계-연구기관 중심의 협의체를 구성해 정부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자율주행차 관련 업계 영향에 선제적 대응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