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는 주차 못해서? 여성 전용이 1.5배 넓어 논란

 
기사 이미지

[중국 항저우에 설치된 여성주차공간]

중국에서 "여자는 주차를 못 한다"는 이유로 남성에 비해 1.5배 큰 여성전용 주차공간이 생겨 논란을 빚고 있다.

2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따르면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운영되는 여성전용 주차공간이 다른 주차공간에 비해 월등히 넓어 논란이 되고 있다. 주차공간은 총 370석인데 이 중 8석만이 다른 석보다 더 크고 분홍색으로 외곽에 띠가 쳐져 있다. 여성 운전자에 대한 배려를 하는 것까지는 좋았으나 문제는 그 근거였다.


이 공영주차장의 운영자인 판주런은 지역매체와 인터뷰하면서 "여성 운전자의 운전 실력이 남성에 비해 떨어지기 때문에 공간을 넓게 잡았다"면서 "여성 운전자들은 차를 어떻게 돌리는지도 모르고 일부는 너무 부주의하게 주차를 하기 때문에 문제를 일으킨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이 나오자 중국 온라인 상에서는 "여성은 당연히 주차를 못 하는 것처럼 상정한 것에 분노한다"는 반응이 나왔다. 중국 여권 운동가인 리스판 여성네트워크 이사는 "여성 운전자가 남성 운전자에 비해 주차 스킬이 부족하다고 말하는 것은 고정관념이다"고 말했다.
한 웨이보 사용자는 "여성들은 무조건 운전실력이 없는 것으로 본다는 자체가 여성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여성이 남성보다 주차를 더 못하고 운전실력도 떨어지는 지에 대한 명확한 근거는 없는 상황이다. 오히려 여성들이 더 안전하게 운전을 하며 사고를 낼 확률도 적다는 분석도 있다.
현지 매체들은 "중국에서 남성 운전자의 사망률은 여성 운전자 사망률보다 3배나 높다"면서 여성들은 무조건 운전이 미숙할 것이라고 여기는 게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