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축구 스페인에 1-6 대패…전문가들 컨디션 조절과 전략 전술 문제 지적

기사 이미지

신문선 장지현[일간스포츠]

스페인에게 굴욕적인 1-6 대패를 기록한 한국 축구 대표팀을 두고 축구 전문가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스페인과 친선경기에서 전반전에서 3골, 후반전에서 3골을 내주며 1-6으로 대패했다.
 
신문선 명지대 교수는 대패의 원인에 대해 "예견된 결과였다"라며 "유럽리그에서 뛰는 해외파 선수들이 한국과 유럽을 오가며 컨디션이 극도로 떨어졌고, 그동안 소속팀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선수들은 전반 중반 이후 체력이 급감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기성용과 손흥민은 운동 수행 능력이 정상적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 교수는 유독 남미에서 좋지 않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브라질 대표팀을 비슷한 예로 들었다.
 
신 교수는 "브라질은 1994년 미국 월드컵 이후 자국에서 열리는 A매치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을 거두고 있다"라며 "브라질의 주축 전력인 유럽파 선수들이 긴 이동 거리와 시차 적응 문제로 제대로 된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어 "우리 대표팀 선수들도 생체 리듬이 많이 무너져 있었다"라며 "전반전에선 점유율에서 비슷한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전엔 일방적으로 밀렸다"라고 말했다.
 
장지현 SBS 스포츠 해설위원은 전략 전술을 지적했다.
 
장 위원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압박 플레이를 구사하려 했으나 배후 공간이 열리고 수비의 실수가 나오면서 대량 실점으로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장 위원은 "중원에서의 압박 플레이는 조직력이 바탕이 돼야 하는데 대표팀은 손발을 맞춰볼 만한 시간이 적어 압박 플레이가 오히려 독소로 작용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