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 "카톡과 다음검색 연동은 잘못", 방통위 조사검토

카카오가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카톡)과 다음검색 서비스를 연동한 데 대해 사용자들에게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카카오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여부에 대해 조사를 검토 중이다.

카카오는 2일 오전 기업블로그에 사과문과 검색연동 과정을 설명한 기술리포트를 공개했다. 사용자들이 카톡에서 주고받은 웹페이지 주소(URL)을 따로 저장해놨다가 다음검색 결과에 반영한 사실이 최근 드러나 비판이 거세진 데 따른 조치다.
▶ [사과문] 카카오톡으로 공유된 웹주소의 다음 웹검색 활용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기술리포트] 카카오톡 URL 미리보기와 다음 웹검색 연동에 대한 기술리포트
 

카카오는 이날 사과문에서 "올해 1월부터 카톡 웹페이지 주소 중 검색이 허용된 웹주소들을 다음 웹검색에 연동해왔다"며 "검색결과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서였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서 "카카오톡 대화나 이용자 정보가 포함되지 않은 웹주소만 사용하는 것이어서 문제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으나 원래 검색을 목적으로 추출된 정보가 아니기 때문에 검색 연동 자체가 잘못된 결정이었음을 깨달았다"며 "생각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또 "지난달 27일 이 문제가 제기된 이후 카톡과 다음검색 연동을 중단했고 그동안 활용된 URL도 모두 검색에서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사용자들 중 그동안 카톡으로 공유한 웹주소가 다음검색에 공개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싶어하는 사용자를 위해 별도 확인 절차도 마련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이번 일을 계기로 서비스점검 위원회를 만들기로 했다. 카카오가 운영하는 다양한 서비스들을 총체적으로 점검하기로 위해서다.
 관련 기사 [현장에서] 친구에게 보낸 URL이 다음에서 검색되네요...카톡이 왜 이래

카카오 관계자는 "임지훈 카카오 대표가 위원장으로 위원회를 이끈다"며 "그동안은 각 사업부서에서 알아서 했지만 앞으로 카카오의 서비스들에 이용자 불편이 없는지 좀더 책임있게 점검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이같은 서비스 점검 조치에 대해 외부 전문가들의 검증도 받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는 카카오가 사용자들이 카톡에서 주고받은 웹페이지 정보를 무단수집한 경위에 대해 조사를 검토 중이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