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경찰, '구의역 사고' 1년치 정비기록 확보…'1인 정비' 기록 한 건도 없어 '조작 정황 포착'

‘구의역 사망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자 김모(19)씨가 다녔던 협력업체의 최근 1년치 고장접수대장을 확보해 검토한 결과, ‘1인 정비’로 기록 된 경우가 단 한 건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모든 정비가 ‘2인1조’ 규정대로 이뤄진 것처럼 기록돼 있었던 것이다. 경찰은 허위 작성이나 조작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확인 중이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스크린도어 관리 업체 은성PSD 강북사무소의 최근 1년치 고장접수대장 기록을 확보해 확인한 결과 모든 작업이 ‘2인 1조’로 이뤄진 것으로 기록돼 있었다”고 2일 밝혔다.

그러나 구의역 사고 당시 김씨는 혼자서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 또한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이나 현장 작업자들의 진술로 비춰봤을 때 수시로 ‘1인 정비’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경찰은 실제 은성PSD 직원으로부터 '한명이 출동해도 항상 2인 1조로 기록을 조작했다'는 내용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경찰은 실제 작업의 약 70%가 1인 작업이었음에도 관행적으로 기록을 조작해 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관련자들을 추가로 조사해 해당 업체에서 고장접수대장을 관행적으로 허위 작성했는지, 혹은 사고 이후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조작했을 가능성은 없는지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만약 사고 이후 누군가에 의해 기록이 조작된 것이라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뿐 아니라 증거인멸 혐의도 적용될 수 있다.

또한 ‘사고 당일 작업이 2인1조로 이뤄진 것처럼 기록된 작업일지를 확보해 조작 여부를 확인 중’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일 김씨가 혼자 출동해 작업을 했다는 사실은 사고가 발생하면서 이미 다 밖으로 드러났고 확인도 끝난 내용”이라며 “때문에 당일 기록을 ‘2인1조 작업’으로 조작 할 필요성이 없고, 조작을 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