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가 급등 논란’ 코데즈컴바인, FTSE 지수서 제외된다

지난 3개월 동안 주가가 비정상적으로 등락을 거듭했던 코스닥 시장의 코데즈컴바인이 세계적 지수기관인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의 지수 편입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FTSE는 코데즈컴바인은 아시아태평양 스몰캡(소형주) 지수에서 뺀다고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에 따라 20일부터 코데즈컴바인은 FTSE 지수 산출에서 제외된다. FTSE 지수는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지수와 함께 세계 2대 지수로 평가받는 지표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FTSE는 코데즈컴바인이 한국거래소에 의해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것을 지수 제외 사유로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FTSE는 지난달 23일 한국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대만 등의 거래소에 의해 주시 대상으로 관리되는 종목은 지수 편입 대상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기준 개정을 발표한 바 있다.

거래소 정상호 인덱스마케팅팀장은 “FTSE에 코데즈컴바인이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사실과 실제 유통 가능한 주식이 매우 적다는 점을 설명하고 런던 본사 방문 등을 통해 지수에서 제외되도록 협의해 왔다”고 밝혔다.

코데즈컴바인은 지난 3월 2일 FTSE 스몰캡 지수 편입이 예고됐다. 코데즈컴바인 주가는 지수 편입 예고 발표가 나온 다음 날인 3월 3일 상한가로 치솟고 이후 7거래일 동안 4번 더 상한가를 기록했다. 폭등한 주가로 인해 한때 카카오를 제치고 코스닥 시가총액 2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거래소는 이후 코데즈컴바인에 단일가 매매 적용과 매매정지 등의 조치를 취했지만 이후에도 수시로 주가가 급등락을 반복하며 불안한 흐름을 보였다.

거래소는 코데즈컴바인이 3월 이후 비정상적인 주가 흐름을 보인 주요한 이유가 FTSE 지수에 편입이라고 추정해왔다. 코데즈컴바인의 실제 유통주식이 총 발행주식(3784만2602주)의 0.67%인 25만2075주에 불과한 상황에서 FTSE 지수 편입으로 외국인이 매수에 나서면서 주가가 크게 움직였다는 것이 거래소 측 설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FTSE가 자사 지수 신뢰도와 안정성 등을 고려해 코데즈컴바인을 편입 종목에서 제외한 것으로 보인다.

거래소는 보호예수로 묶인 물량(3759만여주)이 이달부터 차례로 시장에 풀리면 유통주식 수 부족에 의한 이상 급등락세가 진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호예수 물량 중 2048만여주는 오는 24일 해제되고, 1711만주는 8월16일 풀릴 예정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