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사동호랭이 "EXID 스스로 '미생'이라 생각..노력 고맙다"

기사 이미지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는 걸그룹 EXID의 데뷔부터 함께 성장하고 있다. 숱한 위기를 함께 겪었고, '위아래'의 역주행 신화때는 영광을 함께 나눴다. 잘나가는 프로듀서 정도였던 신사동호랭이도 그 사이 EXID의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의 대표 프로듀서가 됐다. 그래서 신사동호랭이를 EXID의 최측근 또는 두번째 아빠로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가장 가깝기에 불필요한 오해를 사기도 한다. EXID가 부진할때는 비난의 화살을 앞서 맞았고, 중국 회사와 계약하자 "팔아넘겼다"는 오해를 받기도 했다. 그래도 멤버들이 1위 트로피를 손에 쥐면 가장 먼저 언급하는게 신사동호랭이다.

EXID의 첫 번째 정규 앨범 '스트리트'는 멤버들과 신사동호랭이의 공동 창작물이다. 2012년 데뷔 이후 5년이 흘렀고 드디어 첫 번째 정규 앨범이 나왔다. 벼랑끝까지 섰던 멤버들로서는 지금이 바로 영광의 순간이다. 멤버들만큼이나 지금 이 순간이 뿌듯할 신사동호랭이에게 소감을 물었다.
 

-이번 EXID 앨범 소개를 부탁합니다.
"첫 번째 정규앨범입니다. '핫핑크''아예'가 '위아래'랑 비슷하다는 얘기들이 많았어요. 그렇다고 비슷하지않게 가겠다는 강박이 심하면 곡이 제한적으로 나올수 있거든요. 그래서 멤버들이 각각 보여줄 수 있는 부분들을 섞어보자는 생각을 해봤어요. 독무 위주의 무대가 있거든요. 본인이 보여줄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어필하고 싶었어요. 하니는 '복면가왕'에서 보여준 모습이 있고, 솔지는 '듀엣 가요제'로 보여준 장점들이 있잖아요. 그런 요소들을 보여줬죠. 멤버들의 개성을 살리려는 초기 방향성을 그대로 가져간 곡이예요. 수록곡들은 장르를 다양하게 가져갔고요. 사비 버전을 부르는 메인 보컬도 꼭 정하고 가지 않았어요. '데려다줄래'라는 곡의 후렴은 정화가 불렀거든요. 그런 부분들을 관심있게 들어봐주셨으면 합니다."
.
-LE가 프로듀서로 전면에 나선 앨범입니다. 작업은 어떻게 나눴나요. 
"LE는 구상을 굉장히 많이 해요. 집에서 작업도 많이 하고요. 그런 것들을 만나서 충분히 상의했어요. 메시지로도 항상 주고 받았고요. 일단 LE가 아이디어를 제시하면 음악 방향성을 고민하면서 디벨롭을 같이 했죠. LE는 가사 쓰는 재주도 있고, 곡의 테마를 잡는 것도 뛰어나요. 스스로 생각하는 편곡 방향성도 있고요. 이번 앨범에는 LE 솔로곡이 없어요. 본인이 다른 멤버들 것을 신경쓰느라 자기걸 못 만들었기 때문이에요. LE의 수록곡 녹음도 하긴 했는데 본인 스스로 완성도가 높지 않은 곡이 나오는걸 싫어하더라고요."
 
-EXID는 많이 성장했다고 보나요
"많이 성장을 했죠. 이제는 본인들이 음악적으로 해야될 얘기를 할 줄 알고 판단도 정확하게 할 줄 알아요. 예전에는 기획사 스타일대로 음반이 만들어지고 했잖아요. 지금 멤버들은 스스로 본인에게 맞는 상황과 음악을 보여줄 수 있어요. 그런 부분이 가장 큰 발전을 이룬 부분이라고 봐요. 전 보컬 트레이닝을 좋아하지 않거든요. 물론 중요한 부분이지만 누군가의 판단에 의해 색깔이 정해지는게 옳지 않다고 봐서요. 근데 멤버들이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본인에게 부족한 부분들을 스스로 연구해 오더라고요. 정화도 발전하고 싶어서 집에서 녹음하는 장비를 구비했고, 하니도 피아노를 사서 보컬적으로 방법을 찾아가는게 크게 성장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가수들은 사실 회사에서 뭐든 해주기를 바라는 편이거든요. 근데 EXID 멤버들은 스스로 발전할 부분을 찾아가는 생각을 많이 하는거 같아요."

 

 
-이번 앨범을 준비한 멤버들을 칭찬한다면요.
"정규앨범 같은 경우는 활동을 멈추고 준비해야 되는데, 하니나 솔지나 방송이 있었음에도 같이 노력해준 부분이 고마웠어요. 멤버들은 아직도 서로를 미생이라고 불러요. 스타라는 생각은 하지 않고, 음악적으로 고민하는 모습들이 정말 고맙죠. 앨범 작업하면서도 수정이 정말 많았는데 그 과정에서도 짜증 한번 낸 친구가 없고요. 우린 앨범을 낼때 1위가 목표가 절대 아니예요. 물론 음원 순위가 회자 될테고 누군가에게는 성공의 지표가 되겠지만요. 멤버들은 늘 지금보다는 미래를 얘기해요. 지금 보내고 있는 시간을 통해 나중에는 무엇을 할수 있을지를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막내인 정화나 혜린이가 이렇게 비춰지면 이런 가능성도 보여줄수 있겠다고 기대하고 도전하려고 하는 모습들이 보기 좋았습니다."
 
-신사동 호랭이 본인에게는 어떻게 보면 슬럼프 같은 시간들이 있었어요.
"작곡가나 프로듀서는 때가 있는거 같아요. 저 같은 경우도 컨셉트나 음악 스타일적으로 다양하게 작업할 때가 있고 반대로 조금더 알고 공부하다보면 장르나 컨셉트를 고착하려는 때가 있었거든요. 예전에는 이 가수 저 가수 다양한 시도를 했죠. 그러다 연구를 좀 하려다보니 장르적으로 깊게 가지더라고요. 특히 전 같은 스타일의 컨셉트 곡을 여기저기 주지 않거든요. 그래서 그런 부분들이 좀 보여진거 같아요. 과거엔 곡주고 프로듀싱하는데 머물렀다면 지금은 고민하는 부분이 좀 넓어진 면도 있고요. 그리고 제가 좀 연예계 입방아에 오르는 편이었거든요. 잘되고 있을때나 잘 안되고 있을때나 이런 저런 얘기들이 나오더라고요. 그건 뭐 제 소양이 부족하다고 봐야죠."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요.
"물론 이번 앨범으로 EXID라는 팀이 성공했냐 실패했냐, 떳냐 안떳냐의 얘기는 나오겠죠. 그런 판단이 필요하기도 하고요. 근데 그 판단을 넘어서 음악적 시도나 깊이에 대한 시작도 있었으면 해요. 정화가 이런 노래를 했네, 하니가 이렇게 노래를 불렀네라는 시각이 있다면 팀에게 정말 좋은 발전의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