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인정보 21만건 이용' 대출 수수료 8억 챙긴 일당

광주지방경찰청은 2일 불법으로 사들인 은행 고객 개인정보를 이용해 대출을 중개한 뒤 돈을 챙긴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대부중개업자 박모(30)씨 등 2명을 구속하고 텔레마케터 등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등은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한 건물에 사무실을 차린 뒤 불법 유출된 은행 고객 정보 21만6000여 건을 이용해 지난해 7월부터 올 4월까지 350억원대 대출을 중개한 혐의다.

조사 결과 이들은 건당 100원~300원에 구입한 은행 고객 정보를 이용해 하루 평균 1500여 명을 대상으로 대출을 권유·중개했다.

대출 희망자들의 직장·연봉·신용등급 등 자세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맞춤형 상담을 진행하며 "저금리 대출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씨 등은 1·2금융권이 아닌 캐피탈 또는 대부 업체로 유인해 34.9%의 높은 이율의 이자를 부담하게 했다. 대출금 중 2.5~5%의 수수료를 받아 총 8억여원을 챙겼다.

경찰은 이들이 2개 은행의 고객정보를 사들인 사실을 확인하고 구매 출처를 확인하고 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