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베르사유 정원에서 서리태·고추 재배한다

기사 이미지

프랑스 베르사유 왕실 채원에 조성 예정인 서울텃밭 [사진 서울시]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에 한국의 텃밭이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시는 1일 베르사유 국립조경학교와 ‘서울텃밭’을 조성하기로 한 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로 130주년을 맞은 한ㆍ프 수교를 기념하는 의미에서다.

‘서울텃밭’은 베르사유 궁전 내에 위치한 채원(菜園)에 조성된다. 330년 전 루이14세 시기에 조성된 왕실 채원이다. 9만㎡ 면적에 400여 종의 과일ㆍ채소ㆍ꽃ㆍ허브 등을 재·배하는 곳으로, 베르사유 국립고등조경학교(ENSP) 학생들의 실습장이기도 하다.

서울시는 이곳에서 60㎡ 면적을 제공받아 우리나라가 원산지인 백태와 서리태를 주 재배 작물로 심는다. 목화ㆍ배추ㆍ메밀ㆍ수수ㆍ고추 등 등 한국의 전통 작물을 함께 심고 텃밭 주위는 봉선화로 장식할 예정이다. 하계 재배를 마치면 오는 9월 동계 재배 작물을 다시 선정해 식재한다.

‘서울텃밭’은 6월 중 개장식을 열고 2020년까지 5년 간 운영된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