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M 2009년 파산 땐 노조가 급여 삭감 수용…폴크스바겐 1993년 경영난에도 고용 보장

2009년 제너럴모터스(GM)의 파산은 미국을 충격에 빠트렸다. 원유값 폭등과 과도한 사세 확장이 위기의 원인이었다. GM은 막대한 손실을 메우려 495억 달러(약 60조원)의 구제금융도 받았다. 업계에선 ‘제국의 부활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그러나 GM은 이를 비웃듯 4년 만에 법정관리에서 졸업했다. 자칫 공멸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에 노조가 급여 삭감, 생계비 보조 중단 등을 받아들인 덕분이다.

전경련 “노사 양보로 구조조정 성공”

송원근 전국경제인연합회 경제본부장은 “GM의 사례처럼 사측도 고용 유지를 위해 노력하는 등 노사의 양보가 전제돼야 구조조정에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경련은 1일 노사 간 협력으로 구조조정을 성공시킨 미국·유럽 자동차 업계의 사례를 소개했다. 본격적인 구조조정을 앞두고 노사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국내 조선·해운업계가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다. 구조조정 성공의 열쇠는 노조가 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독일 폴크스바겐은 경기 침체와 일본 차의 추격에 쫓겨 1993년 19억4000만 마르크(약 1조300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경영난에 빠지자 폴크스바겐 노조는 임금 보전 없는 근로시간 단축에 합의하며 비용 절감에 동참했다. 임금도 3년간 동결했다. 이에 사측은 10만 명이 넘는 근로자의 고용 보장을 약속했다. 결과적으로 폴크스바겐은 1년간 16억 마르크(약 1조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었고, 93년 -8.7%였던 영업이익률은 98년 1.7%로 반전했다.

프랑스 르노 역시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 노조가 7년간(99~2016년) 임금 인상과 주말 초과수당을 양보했고, 인력 재배치에 합의함으로써 성공적인 구조조정을 일궜다. 르노 본사는 생산성 향상을 조건으로 전기차 트위지와 캡처(QM3)의 신차 생산 물량을 보장함으로써 인위적인 인력 감축을 피할 수 있었다.

반대로 프랑스 푸조·시트로앵(PSA)의 경우 노조가 임금 인상 등 일방적 주장을 굽히지 않은 탓에 1만1200명 감원 등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았다. 정조원 전경련 환경노동팀 팀장은 “노사의 협력을 도출하기 위해선 상호 간에 이해와 잦은 소통, 정부의 중재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