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 해병대 최고위 장성, 잠수장비 군납비리 연루

잠수장비 업체의 군납 비리에 전직 해병대 최고위 관계자가 개입한 단서를 검찰이 확보해 수사 중이다. 검찰이 2014년 방위사업비리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선 이후 해병대 장성 출신이 수사 대상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검찰, 납품단가 뻥튀기 의혹 수사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1일 경기도 성남의 잠수장비 업체 T사 사무실과 대표 오모(59)씨의 경기도 용인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회계·납품거래·제품원가 장부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T사는 2007년부터 이른바 ‘수중 스쿠터’로 불리는 잠수사 추진기(DPV)를 군에 납품해왔다.

이 추진기는 물속에서 잠수요원이 이동하는 것을 돕는 장비다. 검찰은 오씨가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단서를 포착했다. 검찰은 오씨가 이 돈 중 일부를 T사가 해병대에 잠수사 추진기를 납품하는 과정에서 로비 자금으로 썼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군과 검찰 등에 따르면 T사는 이미 개발이 완료된 제품인데도 추가로 성능 연구개발을 진행했다고 속여 납품 단가를 부풀린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검찰은 전역 장성인 A씨가 해병대 최고위 관계자로 있을 때 이 과정에 개입한 정황을 잡았다. 검찰은 A씨와 그 주변 인물들에 대해 전방위 계좌추적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오씨를 먼저 조사한 뒤 혐의가 확인되는 대로 A씨도 부를 계획이다.

서복현 기자 sphjtb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