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션스 “한·미 FTA 효과 없어, TPP도 반대”

기사 이미지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가 부통령 후보군에 포함시킨 제프 세션스(앨라배마주·사진) 상원의원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비판했다.

지역구 몽고메리에 현대차 공장
FTA 찬성하다 비판으로 돌아서

세션스 의원은 이날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지지했던 무역협정에 대해 트럼프는 효과가 없었다고 밝혔는데 트럼프가 옳았다”며 한·미 FTA를 문제 삼았다. 세션스 의원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011년 한·미 FTA에 서명할 때 매년 100억 달러(약 11조9000억원)씩 수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며 “한·미 FTA로 미국 내 일자리를 만들고 있기는 하다”고 언급했다.

세션스 의원은 “그러나 2015년의 경우 한국으로의 수출은 1억 달러 늘어난 반면 수입은 120억 달러가 늘었다”며 “무역적자가 240%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세션스 의원은 “2000년에 나는 중국과의 무역협정에 찬성표를 던졌는데 결과는 (한국에서와) 같았다”며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반대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세션스 의원은 공화당 의원 중에선 지난 2월 가장 먼저 트럼프 지지를 선언하며 캠프 내에서 위상을 굳혔다. 트럼프는 이날 “세션스 의원은 환상적”이라며 “(부통령 후보로) 내가 고려하는 이들에 해당된다”고 밝 혔다.

세션스 의원은 당초 한·미 FTA를 찬성했다가 비판론자로 바뀐 대표적 정치인이다. 그의 지역구인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시에 현대자동차 공장이 있는데도 한·미 FTA를 공개 비판해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