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장위안이 털어놓은 한국에서의 고생담

기사 이미지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에서는 장위안이 자신의 자취집 서재 인테리어를 부탁한다.

이날 공개된 장위안의 집은 거실과 방 세개에 넓고 깔끔한 구조로 눈길을 끌었다. 패널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집이 크다. 장위안이 성공한 것 같다”며 놀라워한다. 이에 장위안은 “중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잘 살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무리해서 큰 집으로 이사를 왔다”고 설명한다. 이어 “다른 방은 인테리어가 마음에 든다. 하지만 유일하게 서재로 쓰고 있는 방이 정리가 안 돼 난감하다”며 서재 인테리어를 부탁한다.

장위안은 한국에서 겪은 고생담도 털어놓는다. 장위안은 “한국에 도착해서 7번 이사를 다녔다. 제일 처음에는 고시원에서 살았는데 ‘와 세상에 이런 방이 진짜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한다. 이어 “화장실도 건물에 두 개 밖에 없어 알람을 맞춰두고 새벽에 일어나서 화장실에 갔다. 심지어 여러 사람이 사용한 침대를 쓰는 통에 피부병까지 걸렸었다”며 과거를 회상한다. 2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