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겨냥한 샤오미, MS와 특허동맹

해외 시장 진출을 노리는 중국의 샤오미(小米)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을 잡았다.

MS 특허 1500개 매입 계약 합의

로이터통신은 MS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에 1500개의 특허를 판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회사는 특허를 교차 사용하고 샤오미의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MS의 SW인 오피스와 스카이프 등을 설치하는 데도 합의했다.

샤오미에 파는 특허권에는 음성통화와 멀티미디어, 클라우드 컴퓨팅 등이 포함돼 있다.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베이징을 방문하는 중 나온 발표로 정확한 거래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왕샹(王翔) 샤오미 선임 부사장은 “두 회사가 대대적인 협력을 통해 강력한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것”이라며 “해외 진출의 중요한 걸음을 내디뎠다”고 밝혔다.

온라인 기반 저가 스마트폰 판매 전략으로 2014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샤오미는 최근 위기를 맞고 있다.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 수준에 이른데다 오포와 비보와 같은 신규 업체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어서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올 1분기 샤오미의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 하락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