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현정의 High-End World] 전 세계 골퍼들의 꿈,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

 
기사 이미지

거친 해안으로 이어지는 코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2시간 정도를 달리면 도착하는 곳. 그곳에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Pebble Beach Golf Links)가 있다. 매년 새로 발표되는 세계 골프 코스 순위와 관계없이, 애틀란타의 오거스타, 스코틀랜드의 세인트 앤드류스 올드 코스와 함께 전 세계 모든 골퍼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그야말로 세계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명품 골프 코스이다.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샌프란시스코에서 1번국도를 달리면 아름다운 몬테레이 반도에 이르게 된다. 몬테레이 반도는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가 아니라도 이미 충분히 사랑받고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태평양을 따라 이어지는 17마일 드라이브는 골프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들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절경을 선사한다. 델몬테 숲을 지나는 오솔길과 바다사자들이 누워있는 거친 바위 해변, 250살은 되었다는 절벽 위의 외로운 사이프러스 나무, 마녀 나무, 유령 나무 등 해안을 드라이브하는 중에 아기자기한 자연 그대로의 볼거리의 경치가 이어진다. 이 사이프러스 나무는 페블비치 링크스의 상징이기도 하다.
 
 

페블비치 링크스의 상징 사이프러스 나무

기사 이미지


페블비치는 몬테레이 반도 남쪽 해안에 자리 잡고 있다. US오픈을 다섯 번 열었고 미국 골프를 대표하는 PGA 투어도 페블비치를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다. 광대한 태평양을 마주하며 거친 해안으로 이어지는 코스는 그 경치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이미 만족스럽다. 리조트 안에는 페블비치 외에도 스페니쉬 베이(Spanish Bay), 스파이글래스 힐(Spyglass Hill)등 명품 골프 코스들이 있다. 각각의 골프 코스에는 숙소가 딸려있고 이 세 곳의 골프 코스와 숙소를 포함하여 페블비치 리조트라고 말한다.

사이프러스 나무가 그려져 있는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 로고


 

1917년 세워진 페블비치 리조트는 굳이 골프를 즐기지 않아도 그 아름다운 풍광과 리조트의 수준 때문에 최고로 인정받고 있다. 넓고 편리한 객실은 물론, 서비스, 음식도 훌륭하다. 스테이크, 햄버거, 맥주 등 너무나 미국스러운 음식을 완벽하게 준비해낸다. 리조트 객실 중에서도 특히 최고를 말한다면 18번홀 그린과 태평양을 굽어보는 로지 앳 페블비치(Lodge at Pebble Beach)의 스위트룸을 꼽을 수 있다. 페블비치 리조트의 객실 선택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되는 것은 역시 바다와 골프코스로 이어지는 전망이다.

 
기사 이미지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

 

주변으로 17마일 드라이브나 카멜 바이 더 씨, 몬테레이를 방문해보는 것도 즐겁다. 예술가들의 마을로 불리는 카멜에서는 작은 갤러리와 전문가의 공방, 액세러리나 패션 전문점, 카페, 음식점 등을 둘러보고 몬테레이에서는 수족관을 방문한다. 몬테레이 항에서 전용 요트를 빌려 낚시나 고래 관찰 투어를 해볼 수도 있다.  

 
기사 이미지

리조트 내 퍼팅 연습 그린



페블비치가 이토록 골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이유 중의 하나는 이곳이 퍼블릭 코스라는 점도 있을 것이다. 예약이 상당히 어렵고 라운딩 피도 상상을 초월하지만 이곳은 누구나 서둘러 계획을 세우고 예산을 마련한다면 방문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다. 애틀란타의 오거스타골프 코스 같은 경우 US 오픈이 열리는 곳으로 누구나 관심을 가지고 방문하고자 원하지만, 너무나도 엄격한 프라이빗 코스라 방문하기도 라운딩하기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기사 이미지

로지 앳 페블비치 Lodge at Pebble Beach 전경



페블비치에서의 라운딩으로 꿈을 이루었지만, 특별한 골프 여행에 혹 아쉬움이 남는 사람들이 있다면 파사 티엠포(Pasa Tiempo)같은 카멜 지역 골프 코스에서 라운딩을 더할 수 있다. 세계 랭킹에 들지는 못했지만 현지 주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곳이다. 혹은 오거스타만큼은 아니라도 엄격한 프라이빗 클럽으로 라운딩이 제한되어있는 사이프러스 포인트(Cypress Point Club)의 문을 두드려보는 것도 어떨까 싶다. 이곳에서의 라운딩 기회 역시 너무나 제한되어 있어 그 경험을 듣기가 매우 어렵지만 페블비치보다 훨씬 더 나은 풍경과 경험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코스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있다. 

 
기사 이미지

골프 코스에서 볼 수 있는 야생 동물


음식과 휴식, 자연과 골프, 가족과 함께든 친구와 함께 든, 연인과 함께 든, 페블비치는 골프와 함께 너무도 미국스러운 경험하게 해주는 리조트이다.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