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아직도 80% 물에 잠겨…기업 87곳 중 23곳 투자 철회

지난 19일 전북 김제시 진봉면 새만금 부지 내부 도로 건설 현장. ‘동서2축과 남북2축 도로의 교차점’이란 안내 팻말이 서 있었지만 실제로는 양쪽이 아닌 한쪽에서만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십자형 간선도로 중 새만금의 남북을 잇는 도로가 아직 착공도 하지 못해서다. 총사업비 9190억원인 남북2축 도로 건설이 지연되면서 부지 매립과 내부 개발에도 큰 차질을 빚고 있다. 새만금 사업 속도에 영향을 주는 핵심 사회간접자본(SOC)의 하나인 내부 간선도로가 예산 문제에 막혀 손도 대지 못하고 있다.

| 새만금 왜 기업들이 외면하나
十형 간선로 중 남북 도로 미착공
국내 기업엔 지방세 감면도 없어
총 유치액 14조서 3조로 줄어
바이오산업·카지노 유치도 난항

최정석 새만금개발청 관리본부 총괄팀장은 “두 도로가 함께 뚫려야 방조제 안쪽 바다를 메울 흙과 돌을 실어 나르는 덤프트럭의 이동거리가 줄고, 시간·비용도 절약될 텐데 도로공사가 지연돼 공정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여기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새만금은 거대한 외형 및 거창한 청사진과는 달리 투자자들에게 이렇다 할 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사업 착수 29년이 지났는데도 부지 조성은 19.5%에 불과하다. 기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다 보니 투자 유치를 약속한 국내외 기업들까지도 속속 발을 빼는 상황이 초래됐다.

2010년 이후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도가 유치한 민간투자 87건(14조6879억원) 중에서 지난해 말까지 21건(368억원)이 투자를 철회했다. 남은 66건 중에서 올 들어 투자 철회를 발표한 OCI(3조4000억원)에 이어 삼성(7조6000억원)까지 공식적으로 발을 빼면 64건(3조6511억원)이 남는다. 당초 투자 의향을 밝힌 87건 중에서 4분의 1이 빠져나가 새만금 사업이 직격탄을 맞은 셈이다. 투자는 빠져나가는데 올 들어 신규 투자 양해각서(MOU)를 맺은 곳이 한 곳도 없다.

전북도가 새만금 활성화를 위해 공을 들여온 카지노나 바이오사업 유치도 좀처럼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전북도는 지난해 6월 정부가 추진하는 카지노 복합리조트 개발사업에 재차 도전했으나 투자자를 찾지 못해 유치에 실패했다. 바이오 부문은 2013년 동부팜한농의 첨단유리온실 투자계획 백지화 이후 최근 추진했던 LG CNS의 스마트 바이오파크 조성도 난항을 겪고 있다.
 
기사 이미지

사업을 철회한 기업들은 표면적으로는 “경영여건이 악화돼 투자를 철회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새만금의 더딘 매립작업과 기반시설 미비 등이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전문가들은 투자의향을 밝혔던 기업들이 새만금에서 발길을 돌리는 원인을 사업의 불확실성에서 찾고 있다.

게다가 삼성과 OCI 등 국내 기업들은 외자기업에 비해 역차별까지 받는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익명을 요청한 한국 기업 관계자는 “국내 기업이 토지 매입비와 임대료·세금 측면에서 외국 기업에 역차별을 당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새만금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은 투자 규모에 따라 최대 50억원의 보조금을 전북도에서 지원받는다.
 
▶관련 기사
[단독] 물은 못 빼고 돈만 빠지는 새만금
[단독] “중국 기업 유치, 홍콩·싱가포르 뛰어넘는 인센티브를”


하지만 국내기업은 새만금 산업단지의 토지 분양가인 3.3㎡당 50만원을 전부 내야 한다. 입지 차별도 적지 않다. 새만금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은 최장 100년간 해당 부지의 무상 임대가 가능하다. 국내 기업은 이런 혜택이 없는 데다 외국 기업에 15년까지 주어지는 지방세(취득세·재산세) 특별 감면 혜택도 받지 못한다.

충남대 염명배(경제학과) 교수는 “새만금의 치명적인 약점은 사업부지가 될 땅의 80%가 아직도 바다 밑에 잠겨 있어 적극 투자할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매립이 진척된 뒤 투자유치에 적극 나서는 것도 현실적 해법”이라고 말했다.

군산=최경호·김준희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