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북한 탄도 미사일 징후 포착 '파괴 조치 명령'

기사 이미지

지난 2월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오스미’가 북한 미사일 발사해 대비해 지대공 요격미사일 패트리엇(PAC3)를 싣고 오키나와로 향하는 모습 [중앙포토]

일본 정부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하고 요격 대비 태세인 ‘파괴 조치 명령’을 내렸다고 NHK가 30일 보도했다. 나카타니 겐(中谷元) 방위상은 이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징후가 있어 자위대에 파괴조치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파괴 조치 명령에 따라 일본 자위대는 고성능 레이더와 해상 배치 요격 미사일(SM3)을 갖춘 이지스함을 배치하고 항공자위대의 지상 요격 미사일 패트리엇(PAC3) 부대를 전개해 감시활동을 강화했다. 일본은 만약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의 영토·영공·영해에 들어오면 요격에 나서게 된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위협이 높아졌던 3월부터 5월까지 파괴조치 명령을 내리고 경계활동을 강화해 왔지만, 지난 9일 노동당 대회가 끝난 후 11일 부터 명령을 종료했었다. 일본은 북한의 미사일 움직임이 드러난 2009년 3월, 2012년 3월과 12월, 2013년 4월, 2014년 3월 등에도 ‘파괴조치명령’을 내렸었다. 일본의 북한 미사일 대응 동향과 관련 한국의 합동참모본부는 “관련내용을 확인중으로 오늘 중에는 발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화권 매체 보쉰(博迅)은 중국이 북한에 식량을 대폭 지원하는 조건으로 북한의 핵실험 계획을 연기시켰다고 29일 보도했다. 북한은 최근 식량 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은 평양에 특사를 파견해 ‘인도적 지원’ 명목으로 식량지원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