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뮤직뱅크, 순위 집계 오류 인정"1위 AOA → 트와이스" K차트 순위 정정

기사 이미지

[사진 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쳐]

KBS 음악방송 ‘뮤직뱅크’가 순위집계에서 1위를 틀려 논란에 휩싸였다.
 
‘뮤직뱅크’측은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5월 27일 생방송에서 순위집계오류로 인해 주간순위가 잘못 방송됐다.”며 “뮤직뱅크 K차트 5월 마지막 주 1위는 트와이스, 2위는 AOA로 정정한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에서 ‘뮤직뱅크’가 발표한 1위는 걸그룹 AOA, 2위는 트와이스였다. AOA는 타이틀곡 ‘Good Luck’으로 6400점을, 트와이스는 ‘Cheer Up'으로 6314점을 받았다. (디지털음원(65%)+방송횟수(20%)+시청자선호도(10%)+음반판매(5%)) 하지만 방송 후 시청자들은 AOA의 점수 중 음반판매 점수 산정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쏟아냈다.
 
해당 순위의 집계기간인 16일~22일 동안 AOA의 음반 판매량은 2만1000장이다. ‘뮤직뱅크 K차트’ 점수 계산 방식으로 점수를 내면 1070점이 책정된다. 하지만 이날 AOA의 음반 판매 점수는 1600점으로 예상 점수보다 500점 가까이 높게 책정됐다. 정상적으로 합산된 점수라면 5870점으로 트와이스에 뒤지게 된다.
 
주말 동안 시청자들의 이의제기가 빗발치자 ‘뮤직뱅크’측은 “방송문화연구소의 담당자가 재검토해 본 결과, 각 판매량의 합산 과정에서 담당자의 실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해명했다. 이어 “뮤직뱅크를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뮤직뱅크’측은 또한 “트와이스에 트로피를 전달할 예정이며 AOA측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트로피를 받고 앵콜 무대까지 마친 AOA와 김빠진 팬들의 마음을 달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김기연 인턴기자
kim.ki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