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괭이 불법 거래한 어민과 고래류 해체업자 적발

기사 이미지

인천해경, 고래(상괭이) 불법 유통업자 적발

멸종위기종이자 토종고래인 상괭이를 불법 유통한 어민 등이 해경에 적발됐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30일 수산업법·수산자원관리법 위반 혐의로 전모(49)씨와 허모(62)씨를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19t급 어선의 선장인 전씨는 지난 26일 오후 죽은 상괭이 4마리를 유통증명서도 발급받지 않고 고래류 해체업자인 허씨에게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허씨는 정상적인 유통증명서가 없는 것을 알면서도 전씨에게 상괭이를 넘겨받아 경기도 시흥시에 있는 자신의 해체장에서 불법으로 해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상괭이를 포함한 모든 고래류는 현행법상 포획이 불가하다. 그래서 물고기를 잡는 과정에서 어획되거나 해안가 또는 해상에서 고래 사체가 발견되면 해경이 불법 여부를 확인한 뒤에 이상이 없어야 유통 증명서가 발급된다.
 
만일 상괭이 등을 유통증명서 없이 유통하거나 해체할 경우 현행법상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는다.
 
 
해경 조사에서 전씨는 "바다로 그물을 걷으러 나갔다가 죽은 상괭이를 발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허씨에게 마리당 12만원씩을 받고 상괭이를 넘겼다.

해경은 상괭이의 몸에 포획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그물에 걸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지만 4마리가 한꺼번에 잡힌 만큼 불법 포획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또 고래 해체업자인 허씨의 작업장 냉동창고에서 발견된 상괭이 60마리(1.8t)가 정식으로 유통증명서를 발급받아 해체된 것인지 등도 확인하기로 했다.

한편 상괭이는 우리나라 남·서해안에 주로 서식하는 토종 고래다. 2000년대 들어 개체 수가 줄면서 현재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보호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