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방한 목적 오해 말길…과대해석 자제해달라"

 
기사 이미지

기조연설하는 반기문 UN 사무총장 [사진 뉴시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30일 “관훈클럽에서 비공개간담회를 한 내용이 과대, 확대증폭된 측면이 없지않아 있어 당혹스럽게 생각하고 있는 면이 많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경주화백전시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 유엔NGO컨퍼런스에 참석한 반 총장은 개막식 뒤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제 방한 일정과 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 오해가 없길 바란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번 방한에서 유엔 행사나 사무총장으로서의 역할보다 개인적 행보에 대해 더 큰 관심이 쏠리고 대선 출마시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도 나온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다.
 
앞서 반 총장은 지난 25일 중견 언론인 모임 관훈클럽 임원진과의 간담회에서 “(총장 임기가 끝나는)내년 1월1일이 오면 이제 한국 시민으로서 어떤 일을 해야 할 지 고민해 결심할 것”이라고 말해 대권 도전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반 총장은 “개인적인 목적이나 정치적인 행보는 전혀 무관하게 오로지 국제적인 유엔사무총장으로서 행사에 참여하고 주관하기 위해서 온 것”이라며 “유엔 NGO컨퍼런스는 2년에 한번씩 열렸는데 이번에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조국인 한국에서 개최한다고 해서 아주 기쁜 마음으로 참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기회에 제주포럼이 거의 같은 시기 개최가 돼서 참석을 했다. 제주포럼은 제가 차관때부터 움직임을 시작해서 장관 때 설립이 됐다. 사무총장으로서도 2008년에 한 번 참석했었다”며 “이번에 온 목적은 그야말로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회원국을 방문하면서 하는 공식적인 일정의 일환”이라고 다시 강조했다.

반 총장은 “이 자리에서 분명하게 말씀드릴 것은 저는 아직도 7개월 남은 임기를, 마지막까지 잘 마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할 것”이라며 “이런 면에 있어서 제가 국민여러분들께서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의 국내에서의 행동에 대해 과대해석하거나 추측하거나 (하는 것을) 좀 삼가, 자제해주셨으면 좋겠다. 제가 무엇을 할 것이냐에 많이 추측하고 보도하는데 사실 제 자신이 제일 잘 아는 사람일 것이고 제가 결정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