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홍만표 변호사 사전구속영장 청구

기사 이미지

홍만표 변호사가 27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오종택 기자

정운호(51)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전방위 로비 의혹에 연루된 홍만표(57·사법연수원 17기) 변호사에 대해 검찰이 30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출소를 앞둔 정 대표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이날 오전 홍 변호사에 대해 정 대표의 원정도박 수사 무마 청탁 및 탈세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홍 변호사가 지난해 8월 정 대표의 상습도박 사건을 변호하면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에게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2011년 9월 지하철 임대사업 관련해 서울메트로 관계자들에게 청탁한다는 명목으로 정 대표로부터 총 5억원을 수수한 혐의(변호사법 위반)가 적용됐다.

2011년 9월 이후 변호사 수임료 수십억원을 누락 신고해 10억여원을 탈세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상 조세포탈 혐의도 영장에 적시됐다.

이와 함께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정 대표는 네이처리퍼블릭 등 회사 자금 142억원을 횡령·배임한 혐의 및 재판 과정에서 허위 증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