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명 답게? 美자유당 대선후보 선출한 날, 스트립쇼 해프닝

기사 이미지

자유당 의장 선거에서 스트립쇼 하는 모습 [사진 Byron Tau 트위터]

미국의 제3정당으로 자리잡고 있는 미국 자유당(Libertarian Party)이 29일(현지시간) 게리 존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를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한 가운데 같은 날 열린 자유당 의장 선거에서 한 후보가 스트립쇼를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 이곳을 클릭하면 스트립쇼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미국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서 열린 자유당 의장 선거에서 후보로 나선 한 남성이 연설을 위해 연단에 올랐다. 각 후보에게 2분의 시간이 주어졌다. 이 남성은 이 2분짜리 연설을 스트립쇼로 장식했다.

수백 명 당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연단에 오른 그는 넥타이를 푸른 뒤 셔츠를 벗기 시작했다. 이어 상의 속옷까지 벗어 맨 상반신을 드러내더니 정장 바지마저 벗었다. 행사장 관계자가 놀라 무대 앞으로 뛰어나갔지만 사진기자들이 이미 플래시를 터트리기 시작했다. 이 남성은 팬티만 입은 채 손뼉을 치며 당원들의 지지를 유도했다.

더힐은 이 남성이 이날 자유당 전당대회에서 부통령 후보로 나섰다가 2위로 낙마한 데릭 그레이슨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발언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스트립쇼를 지켜본 자유당 당원들은 경악했다. 이들은 스트립쇼 장면을 찍어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한 당원은 “이게 자유당의 모습이라고 믿고 싶지 않다”며 “스트립쇼를 벌인 남성을 탈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의장 선거에선 니컬러스 사와크가 당선됐다. 앞서 전당대회에선 존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가 자유당 대선 후보로 선출됐으며, 윌리엄 웰드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부통령 후보로 지명됐다. 존슨과 웰드는 모두 공화당 출신으로 정치를 시작했지만 이후 자유당으로 옮겼다.
자유당은 정부의 역할을 최소화하고 자유와 공정경쟁을 최우선 가치에 두는 자유 지상주의을 이념으로 1971년 창당됐다.

그 동안 양당제가 정착된 미국 정치의 풍토에서 거의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민주당)과 도널드 트럼프(공화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비호감이 높은 상황이어서 제3후보인 존슨의 돌풍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