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간다 부대변인은 "북한과 군사 협력하지 않는다", 장관은 "중단한다"

기사 이미지

현지 방송 NB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력 중단하겠다"고 밝히는 샘 쿠테사 우간다 외교부 장관. [사진 NBS 제공]

우간다 정부가 북한과의 군사협력을 중단하기로 했다는 청와대의 발표를 전면 부인했다가 다시 인정했다. AFP통신은 30일(현지시간) 우간다 정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한국 측의 발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보도했지만, 우간다 외교장관이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력 중단"을 재차 선언해 논란을 잠재웠다.

29일 박근혜 대통령과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의 정상회담 직후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무세베니 대통령이 정상회담 자리에서 '북한과의 안보·군사·경찰 분야에서의 협력을 중단하는 등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샤반 반타리자 우간다 정부 부대변인은 30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그런 지시를 공개적으로 내린 적이 없다"고 부인하며 "한국 측의 발표는 사실이 아니라 선전(propaganda)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설령 그런 지시가 있었다고 해도 이는 공개될 성질의 것이 아니다. 따라서 한국측의 발표는 사실이 아니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게 바로 국제정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샘 쿠테사 우간다 외교부 장관은 이날 현지 방송 NBS와의 인터뷰에서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과의 협력을 중단한다"고 청와대의 발표를 재확인했다. 쿠테사 장관은 이어 "우간다는 핵 확산에 반대한다"며 "북한의 핵 개발은 전 세계에 좋지 않은 일이며 핵확산금지조약에 위반된다"라고 말했다.

우간다는 북한과 오랜 기간 외교관계를 유지해왔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1986년 집권 이후 북한을 세 차례나 방문했으며 김일성 주석을 만나기도 했다. AFP통신은 현재 우간다에서 수십 명의 북한 군경 관계자들이 양국 협력 프로그램에 따라 교관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