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조조정 불안감 본격화…6월 경기전망 한달만에 부정적

기사 이미지

자료: 전경련


조선ㆍ해운업에서 시작된 구조조정에 따른 불안감으로 인해 다음 달 경기 전망이 부정적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30일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6월 종합경기 전망치는 94.8로 기록됐다. BSI 전망치는 5월(102.3) 기준선 100을 웃돈 뒤 한 달 만에 다시 하락했다.

BSI 전망치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들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기업들은 내수 부진이 다시 심화하고 미국의 6월 금리 인상 가능성으로 수출이 줄어들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 송원근 경제본부장은 “내수 부진과 세계 경기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구조조정 이슈에 대한 불안감이 퍼진 까닭”이라면서 “기업 구조조정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로 기업 체감 경기가 상당히 어렵다”고 진단했다.

6월 전망치를 부문별로 보면 내수(99.2), 수출(98.3), 투자(96.0), 자금사정(96.2), 고용(98.9), 채산성(96.7) 등 모든 부문에서 전망이 어두웠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