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반기문 중도·무당파도 1위 … '안철수 대체재?'

기사 이미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중앙일보의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보수층(40.2%)뿐만 아니라 중도층에서도 25.4%로 1위였다. 국민의당 지지층 중에서 19.6%가 이탈해 반 총장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국민의당 지지층의 39.8%가, 중도층의 12.7%가 지지했다. 반 총장이 안 대표의 기존 지지층을 잠식할 수 있다는 의미다.

반 총장은 스스로를 보수성향이라고 밝힌 유권자의 40.2%(문재인 9.2%, 안철수 9.2%), 중도성향 유권자의 25.4%(문재인 15.0%, 안철수 12.7%)에서 1위였다. 진보성향 유권자들은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가 28.4%로 1위였으며, 안 대표(14.6%), 반 총장(14.4%)의 순이었다.

지지 정당별로 반 총장은 새누리당 지지자의 47.4% 뿐 아니라, 모름ㆍ무응답(무당파)층에서도 31.9%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무당파층에서 그동안 1위를 차지했던 안 대표는 9.5%로 반 총장에 크게 뒤졌다.

연령별로 반 총장은 40대 28.5%, 50대 30.5%, 60대 이상 47.7%에서 1위로 조사됐다. 20대, 30대에선 문재인 전 대표가 각각 28.5%, 27.5%로 1위였다.

반 총장과 문 전 대표의 가상 양자대결 조사에서 반 총장은 57.2%로 문 전 대표(32.5%)를 크게 앞섰다. 중도ㆍ무당파층, 국민의당 지지층의 반 총장 지지(또는 이탈) 현상 때문이다. 중도층의 54.0%, 국민의당 지지층의 53.4%, 무당파의 55.3%가 각각 반 총장를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더민주 지지자의 경우 문 전 대표를 지지한다가 72.8%로 반 총장으로의 이탈(24.4%)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반기문(56.1%)-안철수(32.2%) 가상 양자대결에선 더민주 지지층의 경우 각각 42.4%로 나뉘었다. 반 총장은 새누리당 지지층의 85.9%, 무당파의 52.3%, 국민의당 지지층의 28.8%를 각각 흡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별로는 보수층의 72.6%, 중도층의 52.9%, 진보층의 38.5%(안철수 47.3%)가 반 총장을 지지했다.

허진재 한국갤럽 이사는 “반 총장 지지율엔 1997년의 이인제, 2002년의 정몽준, 2012년 대선 당시의 안철수 후보처럼 기존 정치 세력에 반감을 가진 중도층의 새 인물에 대한 기대가 일정부분 반영된 것”이라며 “현재 여야 어느 쪽 후보가 될지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2012년 대선 때 안철수 현상과 마찬가지로 반 총장이 특정 정당 후보로 확정된 후 지지율은 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실장은 “캐스팅보터인 중도ㆍ40대의 반 총장 지지가 계속 유지될지, 그리고 보육·급식, 한일 위안부협상 등 정책 이슈에서 어떤 입장을 취하느냐가 변수”라며 “반 총장이 국가ㆍ사회통합을 내세워 중도층 포섭에 성공한다면 양극화 해소와 경제민주화를 내세운 야당 후보와의 대결에서 우위를 유지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대선주자 누구 지지하나…중앙일보 긴급 여론조사

중앙일보 조사연구팀. 5월 27~28일 지역·성·연령 기준 할당추출법에 따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 대상. 유선(415명)·무선(585명) RDD(임의전화걸기) 전화면접조사, 유·무선 평균 응답률 19.4%,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최대 ±3.1%포인트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