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여행사가 경비 2억 '먹튀'···초중생 합창단 스페인서 생고생

정은이(가명) 아빠 큰일났어요. ”

| 사건:텔링
국제대회 참가 합창단 출국 직전
비행기 삯, 숙박비 등 미지급 알아
한 학부모 도움으로 하루 뒤 떠나
 
기사 이미지

지난 4월 4일 인천공항에 모인 초·중생 단원과 학부모 등 70여 명은 여행사 대표가 사기를 치는 바람에 비행기를 타지 못함.


지난 4월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대합실. 초등학생 딸과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가는 비행기를 기다리던 나에게 한 학부모가 건넨 말에 억장이 무너졌다. “표만 예매해 놓고 여행사 측이 돈을 지불하지 않았다네요.”

딸은 충북 청주의 한 종교기관이 운영하는 A합창단에서 4년간 활동해 온 단원이다. A합창단은 1998년 창단 이후 2014년 필리핀 보홀 국제합창대회에서 대상을 받았고 2015년 부산 국제 합창대회에서 청소년 부문 은상을 받았다. 5개월간 밤새워 연습한 딸은 “스페인 대회에서 꼭 우승하겠다”며 기대와 자부심이 대단했다.

하지만 스페인 알리칸테 주에서 나흘 뒤 열릴 ‘22회 하바네라 국제청소년 합창대회’를 앞두고 초·중생 단원 50여 명과 학부모 20여 명으로 구성된 일행은 공항에서 황당한 사기를 당했다. “그럼 숙박과 현지 교통편은 어떻게 됐을까.” 학부모들이 잇따라 제기한 의문은 곧 사실로 드러났다. 우리 일행이 여행사에 건넨 2억4500만원 중 스페인 현지로 송금된 돈은 한푼도 없었다. 딸이 낙담할까봐 이 사실을 딸에게 차마 알리지 못했다.

발이 묶인 우리는 인천공항 근처에서 아이들과 하룻밤을 지샜다. 억울함에 화가 치밀었다. 지난해 12월 B여행사 대표 최모(40)씨가 학부모를 상대로 설명회하던 때가 생각났다. 최씨는 A합창단 관계자가 연결시켜 준 중소 여행사 대표다. 최씨가 10박 12일 일정표를 제시했고 학부모들은 한 사람당 350만원씩을 거둬 여행사로 전달했는데 결과적으로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꼴이 됐다.

사기를 막을 기회도 있었다. 지난 3월말 한 학부모가 항공사에 확인한 뒤 “비행기 표 값이 아직 항공사에 송금되지 않았다”며 문제를 제기했으나 A합창단 관계자는 “여행사가 그럴 리 없으니 기다려 보자”며 무마했다.

| 현지 교통·숙박 임시 변통 녹초
온갖 어려움 속에서도 대상 받아
귀국 후 여행사 대표 사기 혐의 고소

 
기사 이미지

4월 5일 스페인에 갔으나 현지 교통편이 마련 안 돼 있고, 열악한 숙박 시설에서 묵으며 식사도 가장 싼 음식으로 대충 해결.


5일 오전 대회 참가를 대행해 준 B여행사 대표 최씨가 연락을 받고 찾아왔다. “당신 어떻게 아이들을 상대로 사기질이야.” 성난 학부모들의 거친 원성을 쏟아냈다. 최씨는 “돈을 개인적으로 다 썼고요. 더 할 말이 없습니다”라고 얼버무렸다. 대회 참가가 급해 최씨를 더 채근하지도 못했다. 이러는 와중에 “(사정이 생겨)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는 말이 나오자 아이들은 울음을 터뜨렸다. 아비규환이었다.

“도연이(가명) 엄마가 4200만원을 급히 보내 준다니 일단 비행기표를 구해 스페인으로 떠납시다.” 다행히 한 학부모의 도움으로 5일 오후 늦게 바르셀로나로 출발했다. 제대로 준비가 안 된 탓에 현지에서 어려움이 많았다. 1층에 술집이 있는 숙박시설에 아이들을 재워야했고, 엘리베이터가 없어 8층까지 아이들이 짐가방을 들고 올랐다.
 
기사 이미지

우여곡절 끝에 우승 후 귀국했지만 여행사 대표는 연락 끊겨. 합창단 측은 “ 넘어가자”며 회유. 학부모들, 여행사 대표 사기 혐의로 고소.


바르셀로나에서 대회장까지 6~7시간을 버스로 이동해 아이들은 녹초가 됐다. 다행히 아이들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4월 8~9 알리칸테 주 또레비에하 시립극장에서 열린 국제 청소년 합창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귀국한 뒤 여행사 대표 최씨에게 수차례 전화했지만 지금까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대상 수상 소식을 대대적으로 홍보한 A합창단 측은 “조용히 넘어가자”며 오히려 학부모들을 회유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계약서·영수증 등 증거 서류를 갖춰 여행사 대표 최씨를 서울 동대문 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이 기사는 A합창단 단원의 학부모 시점에서 재구성했습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