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P 만나고 안동 찾은 반기문 '충청+TK 대권 지도' 그리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28~29일 동선(動線)이 시선을 끌고 있다.

유엔 사무총장 자격으로 ‘행정수반 총리’에 준하는 예우를 받는 반 총장은 29일 일산 킨텍스에서 세계로터리대회 기조연설을 한 뒤 공군 헬기를 타고 TK(대구·경북) 지역을 찾아 두 차례의 기념식수를 했다. 안동 하회마을에서 서애 류성룡의 고택 충효당 앞에서 한 번, 경북도청 신청사에서 한 번이었다.

28일엔 김종필 전 국무총리(JP)의 서울 신당동 자택을 예방해 배석자 없이 독대했고 오후엔 정·관계 원로 13명을 만났다. 원로 중엔 한때 대선 잠룡으로 부상했던 고건 전 총리도 있었다.
 
기사 이미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9일 오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방문해 류왕근 하회마을 보존회장의 설명을 들으며 풍산 류씨 종택인 양진당을 둘러보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장대진 경상북도의회 의장,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반 총장, 류 회장, 류상붕 양진당 대종손. [안동=프리랜서 공정식]


29일 반 총장이 안동 충효당 앞에 심은 나무는 주목(朱木)이었다. 류왕근 하회마을 보존회 이사장은 “주목은 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을 가는 나무 중의 제왕”이라며 “사계절 내내 푸르름을 유지하는 장수목”이라고 설명했다.

반 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류성룡은) 조선 중기에 재상을 하시면서 투철한 조국 사랑의 마음을 가지시고 어려운 난국을 헤쳐 나가신 분”이라며 “그분의 높은 나라사랑 정신, 투철한 공직자 정신을 기리면서 모두 다 함께 나라의 발전을 위해 나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곳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반 총장이 서애 류성룡 고택인 충효당 방명록에 남길 글. 반 총장은 “우리 민족에 살신성인의 귀감이 되신 서애 류성룡 선생님의 조국에 대한 깊은 사랑과 투철한 사명감을 우리 모두 기려나가기를 빕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안동=프리랜서 공정식]


류성룡은 임진왜란(1592~98) 중 전시수상(영의정)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명나라 원군과의 연합군 결성, 일본과의 강화협상 등을 총괄했다. 충효당에서 한 오찬에는 새누리당 내 친박계 인사들인 김관용 경북지사,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예정에 없던 경북도청 신청사 방문 일정이 추가됐다. 반 총장은 신청사 앞 솟을대문 옆에 적송(赤松)을 심었다. 지난 3월 박근혜 대통령이 방문해 심은 주목에서 100m 정도 떨어져 있는 자리였다.
 
 

전날 JP와의 면담은 30분간 진행됐다. 면담 후 JP는 기자들에게 “우린 비밀 얘기만 했다”고 말을 아꼈다. 반 총장은 “(JP께서) 열심히 마지막까지 임무를 잘 마치고 들어오라는 격려의 말씀을 주셨다”고 전했다. 기자들이 충청 대망론에 대해 묻자 “제가 그런 말씀 드릴 상황은 아니고 다음에, 내년에 와서 뵙겠다”고 답했다.

정·관계 원로와의 만남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반 총장 주최 만찬 형식으로 진행됐다. 노신영·이현재·고건·한승수 전 총리(재임 순), 신경식 헌정회장, 금진호 전 상공부 장관, 이대순 전 체신부 장관, 정치근 전 법무부 장관, 정재철 전 정무장관 등을 만났다.

새누리당에선 JP 예방에 이은 TK에서의 활발한 행보를 두고 반 총장이 ‘충청+TK 대권 구상’을 발로 옮겼다는 말이, 고 전 총리와의 대면엔 ‘반면교사(反面敎師) 일정’이란 해석이 나왔다. 익명을 원한 새누리당 충청권 의원은 “박 대통령이 TK 출신으로 충청의 민심을 잡아 정권을 가져왔다면 이번에는 충청 출신인 반 총장이 TK 민심을 잡을 차례”라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30일 경주에서 열리는 유엔 NGO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뉴욕 유엔 본부로 복귀한다. 이에 앞서 이날 NGO콘퍼런스 조직위가 주최한 만찬에는 새누리당 김세연 의원과 김석기·김정재 당선자 등 내·외빈 300명가량이 참석했다. 한 참석자는 “대권이나 국내 정치에 대해선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안동=유지혜·현일훈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