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클린턴 망칠 4대 오판 vs 살릴 6대 지표

기사 이미지
올 11월 8일의 미국 대선 승자가 누구일까를 두고 미국 언론들이 엇갈린 전망을 내놓았다. 물론 본선까지 5개월 이상 남은 데다 양자의 지지율 격차가 워낙 근소해 조심스러운 ‘예측’ 수준이긴 하다. 하지만 언론들의 분석들을 보면 승패를 가를 변수와 승부처는 대체로 일치한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를 점쳤다. 폴리티코는 27일(현지시간) ‘어떻게 힐러리는 질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히스패닉 유권자의 지지를 당연시하고 ▶젊은 유권자를 이탈시키고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는 공화당 주류 세력의 이탈을 흡수 못하고 제3당으로 흘러가게 하며 ▶무역 이슈를 놓고 헛발질을 하는 ‘4대 실수’를 할 경우 승리는 트럼프의 몫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매체는 “이미 클린턴은 이 4가지 실수를 모두 저지르고 있다”며 트럼프의 당선을 예언했다.
 
기사 이미지

클린턴의 4가지 오판으로 트럼프는 공화당 절대 강세인 21개 주(164명)에다 ▶공화당 유리 지역 2개 주(27명) ▶격전지 9개 주(110명)를 휩쓸고 민주당 유리 지역 일부(미시간·펜실베이니아:36명)까지 승리를 넘보는 수준이 됐다고 분석했다. 당선에 필요한 과반수(270명)를 넘어서는 274~338명의 대의원 확보까지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MSNBC방송의 전망은 정반대다. 이 방송은 28일 “클린턴이 ‘e메일 스캔들’과 버니 샌더스(버몬트주) 상원의원의 버티기 작전에 위기에 빠진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런 모든 점을 고려해도 ▶민주당 후보에 대한 높은 선호도(47% 대 43%) ▶민주당의 높은 지지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51%) ▶트럼프의 백인 여성층 취약 ▶대도시 근교의 민심(57% 대 32%)에서 우세 ▶군 통수권자로서의 자격(43% 대 33%)이란 ‘6가지 지표 우위’ 때문에 결국 클린턴이 승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 이미지

월스트리트저널은 28일 “트럼프가 공화당 당 조직과 처음으로 개최한 대선자금 모금행사에서 예상보다 많은 600만 달러(약 70억8000만원)을 걷었고 400만 달러(약 47억2000만원)의 후원 약속을 얻었다”며 “나쁘지 않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는 27일 캘리포니아주 유세에서 “(지난 18일)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과 만났을 당시 그는 ‘도널드, (과거에는) 당신의 접근에 잘못이 있다고 생각했다. 너무 거칠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런 사실을 아는가? 모든 해당국에서 전화를 걸어와 우리가 어떻게 하면 되는가, 어떻게 하면 트럼프를 기쁘게 해 줄 수 있을까 하고 묻는다’고 내게 말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키신저 전 장관의 대변인은 “키신저 전 장관은 ‘난 (트럼프의) 해법에 대체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