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달 없는 프랑스 오픈, 조코비치 한풀이 할까

기사 이미지

노박 조코비치가 29일 프랑스 오픈 3회전에서 알랴즈 베데네의 공격을 뒤돌아 선 자세로 막아내고 있다. 조코비치는 프랑스 오픈 첫 우승을 노린다. [파리 AP=뉴시스]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29·세르비아)가 프랑스 오픈 테니스 대회 16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는 29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디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남자단식 3회전에서 알랴즈 베데네(27·영국·66위)를 3-0(6-2 6-3 6-3)으로 꺾었다.

조코비치는 16강에서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8·스페인·16위)과 8강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조코비치는 이제까지 아굿과 4차례 만나 모두 이겼다.

조코비치는 4대 메이저 대회(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US오픈)에서 통산 11차례나 우승했지만 아직 프랑스 오픈에서만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이번 대회 3경기에서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있는 조코비치는 올해 프랑스 오픈에서 반드시 우승해 ‘커리어 그랜드슬램(4대 테니스대회 모두 우승)’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조코비치의 우승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 우승 후보들이 줄줄이 기권한 덕분이다. ‘클레이 코트의 황제’ 라파엘 나달(30·스페인·5위)은 2회전을 통과한 직후 “왼쪽 손목 통증이 심해져 대회를 포기할 수밖에 없다”며 기권했다. 나달은 프랑스 오픈에서만 9차례나 우승한 클레이 코트의 강자다. 조코비치는 나달이 기권하지 않았다면 준결승에서 대결할 가능성이 있었다. 조코비치는 “경기를 포기하겠다는 나달의 기자회견을 보고 슬펐다. 그가 겪고 있는 엄청난 고통이 느껴졌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다른 우승후보 로저 페더러(35·스위스·3위)는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아예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 홈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고 있던 조 윌프리드 송가(31·프랑스·7위)도 3회전 경기 도중 왼다리 부상으로 기권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