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미래에셋증권, 올 들어 개인연금저축 잔고 1조7400억 좌로 업계 1위 도약

기사 이미지

미래에셋증권은 연금사업에 집중한 결과 올 3월 말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 약 4조 4600억원, 개인연금 잔고 약 1조7400억 좌에 이르러, 6조2000억원에 달하는 고객 연금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사진 미래에셋증권]

시중 금리가 낮아지면서 예금으로 은퇴 준비하기가 매우 어렵게 됐다. 따라서 장기적인 연금 수익률을 높여 노후를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래에셋증권은 수준 높은 연금서비스를 제공해 탁월한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 3월말 기준 개인연금저축 잔고가 약 1조7400억 좌에 이르러 업계 1위에 올랐다.

미래에셋증권이 개인연금 가입자에게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 수준 높은 글로벌 자산배분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 미래에셋증권 자산배분센터는 MP(Model Portfolio)를 기반으로 실제 고객이 가입할 수 있는 AP(Actual Portfolio)를 제공해 연금저축계좌 가입자가 국내외 유망 자산에 골고루 자산을 배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 연령과 직업에 따라 은퇴자금을 마련하는 방법이 다른 만큼 직장인·금융자산가·교사·공무원·자업업자·주부 등 고객별 특성에 맞는 설명과 상품제안을 하고 있다.

지난해 5월부터는 온라인에서 고객이 직접 자산배분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글로벌 자산배분솔루션’ 시스템을 오픈해 홈페이지 내에서 자신의 연금포트폴리오와 추천 MP를 비교 분석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온라인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 각 자산군별 추천 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쉽게 재구성할 수 있고 포트폴리오 분석 및 전망, 매매, 사후관리까지 가능해 연금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말 적립금 상위 10개 퇴직연금 사업자 중 7년 공시수익률 기준 연평균 수익률이 확정급여형(DB)은 연 4.77%, 확정기여형(DC)은 5.66%로 각각 1위에 올랐다. 성장의 배경에는 미래에셋증권이 2010년에 출시한 ‘글로벌 자산배분 퇴직연금 랩’이 있다. 퇴직연금에 랩어카운트와 글로벌 자산배분을 접목시킨 ‘글로벌 자산배분 퇴직연금 랩’은 자산배분에서 상품 선택은 물론 정기적인 포트폴리오 교체(리밸런싱)까지 전문가에게 관리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이 랩어카운트의 가입자는 약 1만9000명이고 운용 규모는 약 5600억원으로 미래에셋증권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실적배당형 상품 가입자의 절반 정도가 이용할 정도로 많은 호응을 얻었다. 미래에셋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자산배분위원회의 체계적인 의사결정을 바탕으로 국내외 우수펀드에 분산투자함으로써 꾸준히 안정적 성과를 내고 있다. 또 고객 연령에 따라 투자 유형이 자동으로 변경되는 라이프 사이클 서비스도 이 랩어카운트의 차별화된 특징 중의 하나다. 퇴직연금 랩어카운트에 가입하지는 않았지만 수익률이 저조하거나 관심이 낮은 고객을 대상으로도 꾸준히 퇴직연금 운용 현황이나 수익률 개선 방안을 안내한다.

미래에셋증권은 연금사업에 집중한 결과 올해 3월 말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 약 4조 4600억원, 개인연금 잔고 약 1조7400억 좌에 이르러, 6조2000억원에 달하는 고객 연금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2015년 중 전체 퇴직연금 시장의 적립금은 18% 성장했는데, 미래에셋증권의 퇴직연금 적립금은 같은 기간 27%나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1월에는 증권업계 최초로 확정기여형 퇴직연금(DC) 운용관리 적립금 1조원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 3월 현재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적립금은 1조3000억원을 넘어섰다.

높은 성장의 배경에는 미래에셋증권이 계리사·회계사·세무사·노무사 등 업계 최대 규모의 연금 전문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리서치·상품기획·투자전략 분야의 전문가가 모여 검증된 자산배분 모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올해 1월에는 ‘연금관리앱’을 출시해 연금 가입자가 필요한 콘텐트 제공은 물론이고 자산 운용에 필요한 포트폴리오 제안과 실행까지 모바일을 통해 손쉽고 빠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