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삼성생명, 활동기 사망보장·은퇴 후 생활비 받는 '변액유니버설 종신보험'

삼성생명은 활동기엔 사망보장, 은퇴 이후엔 생활비를 받을 수 있는 ‘생활자금 받는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을 지난달 18일부터 판매 중이다. 이번 상품에는 ‘생활자금 자동인출’ ‘생활자금 보증지급’ ‘보험료 추가납입 확대’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기본적인 사망에 대한 보장은 물론 은퇴 이후의 생활자금 마련에 대해서도 선택적으로 보장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생활자금 받는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의 생활자금 자동인출 기능은 가입시 지정한 은퇴 시점부터 20년 동안 생활자금을 매년 지급하는 서비스다. [사진 삼성생명]

신상품 ‘생활자금 받는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의 가장 큰 특징인 ‘생활자금 자동인출’은 가입 시 고객이 은퇴 시점을 지정하면 그때부터 20년 동안 생활자금을 매년 자동으로 지급하는 기능이다. 실제 생활자금은 은퇴 시점부터 매년 주보험 가입금액의 4.5%만큼을 자동으로 감액하고 이때 발생하는 환급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삼성생명 측은 “매년 사망보험금이 450만원씩 감소되지만 대신에 생활자금의 지급 비율인 사망보험금 체감비율이 조금씩 증가하면서 그 당시의 적립액에 곱해 생활자금으로 지급된다”면서 “예를 들어 주보험 가입금액이 1억원이고 은퇴 시점의 적립액이 6000만원인 경우 은퇴 첫해의 사망보험금은 은퇴 전 1억원의 4.5%인 450만원이 감소한 9550만원이다. 그리고 450만원이 감액되어 발생하는 환급금이 생활자금으로 지급된다. 즉 실제 첫해의 생활자금은 270만원이다. 사망보험금이 감소된 비율 4.5%를 당시의 적립액인 6000만원에 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생명은 이번 상품에 ‘생활자금 보증지급’ 기능을 새롭게 도입했다고 덧붙였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변액상품의 특성상 투자수익률의 악화에 대비해 은퇴 후 최소한의 생활자금을 보증하는 기능”이라며 “실제 은퇴시점에서의 적립금이 이 상품의 예정이율(보험료 이율)인 3%로 부리한 적립금보다도 적을 경우는 3%로 산출한 예정 적립금을 기초로 생활자금을 20년 동안 보증 지급한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따라서 ‘생활자금 받는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은 적립기간 동안 투자수익이 높으면 생활자금을 더 받을 수 있고, 투자수익이 나빠도 최소한의 금액을 보증한다.

한편 ‘생활자금 받는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은 가입 이후 추가 납입의 한도를 기존 기본보험료의 1배에서 2배로 확대했다. 10년 이상 장기 유지 시 펀드운용수수료의 15%를 매월 적립금에 가산해 주는 ‘펀드 장기유지 보너스’도 새롭게 도입했다.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최대 65세까지며 가입 시 선택하는 은퇴 시점은 55~80세 중에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번 상품은 종신보험 고유의 사망보장에 대한 고액보장이라는 기본적인 기능 외에도 고객 본인은 물론 가족의 노후생활비, 질병 의료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하고 폭넓은 기능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