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신한카드, 커피·영화 등 최대 20% 할인…2030 위한 'YOLO i' 출시

기사 이미지

2030세대를 겨냥한 ‘YOLO(욜로)’ 브랜드의 첫 상품인 ‘YOLO i’는 택시·영화·커피·베이커리·소셜커머스·편의점 등 6개 업종에서 최대 2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가 2030세대를 겨냥한 브랜드 ‘YOLO(욜로)’를 론칭하고 첫 상품으로 ‘신한카드 YOLO i (욜로 아이)’를 출시했다. ‘YOLO’는 ‘You Only Live Once’의 약자로 ‘한번뿐인 당신의 인생’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삶의 질’에 중요한 가치를 두고 있는 고객들을 위해 신한카드에서 선보인 새로운 브랜드다. 신한카드는 Code9을 기반으로 2030 고객의 성향과 트렌드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2030 고객을 대상으로 심층인터뷰를 해 ‘YOLO’를 출시했다.

 ‘YOLO’의 첫 상품인 ‘YOLO i’는 인터넷 홈페이지(www.shinhancard.com)와 모바일 홈페이지, 신한카드 앱 및 신한판페이 앱 등 온라인으로만 발급 신청을 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2030세대와 온라인 발급 회원들이 전자상거래·편의점·교통·커피·제과점 등의 업종에서 사용 빈도가 높다는 점에 착안해 ‘YOLO i’를 설계했다. ‘YOLO i’는 ▶택시 ▶영화(CGV·롯데시네마) ▶커피(스타벅스·커피빈) ▶ 베이커리(파리바게뜨·뚜레주르) ▶소셜커머스(쿠팡·티몬) ▶편의점(GS25·CU·세븐일레븐) 등 6개 업종에서 전월 실적에 따라 최대 20%까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6개 업종의 할인율은 고객이 선택해 ▶20% 할인 업종 1개 ▶15% 할인 업종 2개 ▶10% 할인 업종 3개로 구성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커피 관련 지출이 많은 고객이라면 커피 업종의 할인율을 20%로 선택하고, 택시와 영화 업종의 할인율은 15%로, 베이커리·소셜커머스·편의점 업종은 10%로 설정할 수 있다. ‘YOLO i’는 카드 디자인도 고객이 고를 수 있다. 카드 디자인은 기본 디자인과 신진 작가 5종의 디자인이 준비돼 있다.

‘YOLO i’의 통합할인 한도는 전월 이용 금액이 ▶30만~70만원인 경우 7000원 ▶70만~100만원이면 1만5000원 ▶100만~150만원이면 2만5000원 ▶150만원 이상인 경우에는 4만원이다. 자세한 혜택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회비는 국내 전용 1만5000원, 비자 1만8000원이다.

신한카드는 ‘YOLO’의 2030 취향에 맞는 혜택으로 온라인 발급 회원의 높은 이용률과 이용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신한카드의 기존 온라인 발급 대표 상품인 ‘Mr.Life’는 지난해 9월 출시 이후 8개월 만에 1만3000명의 회원이 발급받아 97% 이용률과 1인당 월 사용액 95만원에 달할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신한카드의 관계자는 “온라인 발급 회원들은 블로그·카페 등을 통해 상품 서비스 등을 비교하고 선택해 가입하기 때문에 로열티가 높고 이용률 및 인당 사용 금액이 높은 경향을 보인다”면서 “카드 서비스에 민감한 2030세대가 온라인 발급의 65.5%를 차지하며 비중이 큰 만큼 이들 고객의 선호 혜택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구성해 큰 인기를 모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카드는 2030세대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앞으로도 ‘YOLO’ 브랜드를 기반으로 한 시리즈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