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화하는 기업문화] 삼성전자, 열린 소통 지향 '스타트업 삼성 컬처혁신' 선언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수원 디지털연구소에서 ‘스타트업 삼성 컬처혁신 선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김현석 사장, 서병삼 부사장, 김기호 부사장, 전동수 사장, 김영기 사장 등 각 사업부장이 스타트업 삼성 컬처혁신을 약속하는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스타트업(Start Up) 삼성 컬처혁신’을 선언했다.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 사고방식이나 관행을 과감히 떨쳐내고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의식과 일하는 문화를 혁신하는 프로그램이다.

‘스타트업 삼성 컬처혁신 선포식’은 지난 3월 24일 주요 사업부장·임직원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스타트업 삼성’은 조직문화의 새로운 출발점이자 지향점을 동시에 담고 있는 슬로건이다. 조직문화 혁신을 새로 시작해, 스타트업 기업처럼 빠르게 실행하고 열린 소통의 문화를 지향하면서 지속적으로 혁신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임직원의 집단지성 플랫폼인 모자이크(MOSAIC)에서 ‘글로벌 인사제도 혁신’을 주제로 온라인 대토론회를 실시한 바 있다. 2만6000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했으며, 1200여 건의 제안과 댓글이 쏟아졌다. 삼성전자는 이를 바탕으로 현재 조직문화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향후 개선방향을 수립했다.

‘스타트업 삼성’은 임직원과의 공감대를 형성해 삼성 특유의 강한 ‘승부근성(Winning Spirit)’을 회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표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임직원의 의식과 일하는 문화를 혁신하기 위해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 ▶업무생산성 제고 ▶자발적 몰입 강화의 ‘3대 컬처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을 위해 삼성전자의 모든 임원이 권위주의 문화의 타파를 선언하고 선언문에 서명했다. 또 직급 체계를 단순화하고 직무와 역할 중심으로 인사제도를 개편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업무 생산성 제고를 위해 비효율적인 회의와 보고문화를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회의 유형을 조사해 불필요한 회의의 절반을 통합하거나 축소하고 ▶동시보고 ▶실무보고 ▶심플 보고 등 ‘스피드 보고의 3대 원칙’도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임직원의 자발적 몰입을 강화하기 위해 장시간 근무하는 문화를 개선하고, 계획형 휴가 문화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습관적인 평일 잔업이나 주말 특근을 줄이고 가족사랑 휴가나 자기계발 휴가 같은 다양한 휴가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컬처 혁신을 선포하며 기업문화 바꾸기에 나선 삼성전자는 매월 21일 급여 지급일을 ‘패밀리데이’로 정해 야근·회식 없이 임직원의 정시 퇴근을 독려하기로 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