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대한구강보건협회 신승철 회장의 조언 "매일 1회 틀니 세정·매년 2회 치과 검진"

7월부터 틀니 보험 적용 대상이 만 65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틀니 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이유다. 대한구강보건협회 신승철 회장에게 올바른 틀니 관리법을 알아봤다.
 
틀니를 잘못 관리하는 경우가 많나.
“3명 중 1명은 올바른 관리법을 교육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치약으로 틀니를 닦는 사람의 70% 정도는 이 방법을 당연하다고 여긴다. 틀니는 자연치와 별개의 방법으로 관리해야 한다.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협회 차원에서 틀니 관련 행사를 마련했다.”
올바른 틀니 세정법을 알려준다면.
“1일 1회 틀니 전용 세정제로 살균해야 한다. 냄새를 없애고 플라크나 틀니 표면의 얼룩도 제거할 수 있다. 틀니를 다시 낄 땐 흐르는 물에 씻고 틀니 전용 칫솔로 닦는다. 틀니 종류(부분·전체)에 맞춰 사용하는 게 좋다.”
틀니로 인한 통증은 자연스러운 것인가.
“치아와 잇몸은 인체에서 가장 예민한 부분이다. 적어도 석 달은 훈련을 거쳐 입안에 굳은살이 박여야 한다. 잘 맞던 틀니도 오래 쓰면 덜그럭거린다. 잇몸에 잘 붙도록 접착제를 쓰고, 6개월에 한 번은 치과를 찾아 틀니를 조정받는 게 좋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