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통증의 왕’ 바로 알아야 물리친다

몸과 마음이 지친 사람을 노리는 질병이 있다. ‘통증의 왕’으로 불리는 대상포진이다. 피부에 띠 모양의 붉은 물집이 생기고 살짝 스쳐도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을 느낀다. 노인, 중년 여성, 만성질환자처럼 면역력이 약할 때 주로 발생한다. 초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심각한 통증과 후유증에 시달린다. 고령화사회의 숨은 건강 걸림돌, 대상포진의 증상과 위험성을 알아본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글=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그래픽=박성은 디자이너
◇도움말: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