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손상된 간세포 되살리는 UDCA…세포 재생 지원하는 실리마린

기사 이미지
|지친 간 다스리는 다양한 성분

현대인은 피곤하다. 영양 과잉 시대의 역설이다. 그런데 이 과도한 영양 공급이 만성 피로의 원인일 수 있다. 지방간을 유발해 간의 해독 능력을 떨어뜨리고, 해독되지 못한 독소가 전신에 쌓이며 극심한 피로와 권태감을 불러오는 것이다. 여기에 각종 살균제, 살충제, 인공감미료, 미세먼지, 환경호르몬 등 인간이 만들어낸 독성 물질은 간을 더욱 피곤하게 한다. 숙면을 취해도 피로가 쉽게 가시지 않거나 숙취가 지나치게 오래 남는다면 십중팔구 간이 원인이다. 간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간 기능 개선 제품의 성분과 장단점을 알아봤다.

간이 해내는 작업은 다양하다. 몸속으로 들어오는 세균의 99%를 잡아내는 파수꾼인 동시에 인체 공장을 돌리는 데 필수적인 단백질을 만들어낸다. 쉴 새 없이 쏟아지는 독소의 75% 이상을 해독하는 청소부 역할도 한다. 하지만 감당할 수 없는 양이 들이닥치면 독소를 제대로 분해하지 못한다. 미처 분해되지 않은 독소는 혈액을 타고 온몸을 돌며 세포 손상을 일으킨다. 전신 피로는 이 과정에서 발생한다.

문제는 간이 웬만큼 손상돼도 고통을 호소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손상에 대비해 충분한 예비기능을 갖추고 있어 세포가 파괴되고 기능이 떨어져도 특별한 증상이 외부로 드러나지 않는다. 식욕이 떨어지고 피로에 시달리는 정도에 그친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가정의학과 송상욱 교수는 “간은 절반 이상 훼손돼도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므로 평소 간 건강에 신경 쓰고 꾸준히 노력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간 건강을 지키는 방법은 간단하다. 간에 무리를 주지 않는 게 첫 번째다. 간은 회복 능력이 좋기 때문에 과로와 폭음·폭식을 삼가고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 이내 좋아진다. 간에 좋은 영양성분은 단백질이다. 양질의 단백질은 간세포 재생의 재료다. 생선, 콩, 두부, 기름기 없는 살코기, 달걀, 우유에 이런 단백질이 풍부하다. 비타민과 미네랄 함량이 높은 부추·미나리·쑥갓·브로콜리·시금치도 좋다. 양배추·마늘·콩나물과 오렌지·귤·블루베리는 항산화 효과가 있어 간세포 재생을 돕는다. 그러나 우리 몸은 간으로만 이뤄져 있지 않다.

간에 좋은 음식도 먹어야 하지만 관절에 좋은 음식, 눈에 좋은 음식도 챙겨야 한다. 간에 좋다는 다양한 음식만 챙겨 먹어도 하루 세 끼가 부족할 지경이다. 간에 해로운 음식을 피하고 여러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가운데 모자란 성분은 전문 영양제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성분이 실리마린과 UDCA(우르소데옥시콜산)다.

|간 기능 개선 효능 입증
기사 이미지
UDCA는 웅담(熊膽·곰쓸개)의 주요 성분이다. 웅담은 예로부터 매우 귀한 약재로 인정받았다. 동의보감에선 웅담이 심장을 깨끗하게 하고, 간을 편안하게 하며, 눈을 밝게 한다고 설명한다. 왜 하필 곰의 쓸개일까. 동물학자들은 겨울잠을 자는 곰의 특성과 관련이 깊다고 추측한다. 곰은 겨울잠을 자는 3개월가량 소변을 보지 않아도 몸에 요독이 쌓이지 않는다. 강력한 해독능력 덕분이다. 그 핵심은 UDCA다. 담즙 속에 UDCA가 다량 함유돼 있다.

실제로 아메리카흑곰을 관찰한 결과 겨울잠 기간 중 UDCA 분비량(담즙산 중 UDCA 비율)이 23.4%에서 35.1%로 늘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반면에 사람 몸에선 겨우 3%밖에 분비되지 않는다. 그래서 사람은 곰과 달리 5일만 소변을 보지 않아도 (요독이 온몸에 퍼져 사망에 이른다.

UDCA는 그 자체로 담즙의 일부이면서 담즙의 분비량을 늘린다. 이를 통해 간의 해독 및 대사 기능을 활성화하고 콜레스테롤이 간에 축적되는 것을 방지한다. 정상적인 간세포를 보호하되 손상된 간세포의 개선을 돕는다. 1957년 화학 합성에 성공한 후 웅담을 대신해 간 질환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간의 기능이 떨어진 사람이 UDCA를 복용한 결과 전신권태, 식욕부진, 육체 피로가 크게 개선됐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시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는 2014년 10월부터 2015년 3월까지 간 기능 이상이나 지방간이 있는 만성피로 환자 168명을 대상으로 UDCA의 피로증상 개선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UDCA 복합제 50㎎을 4주간 복용했을 땐 48.8%가, 8주간 복용했을 땐 79.8%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짜약을 먹은 실험집단은 각각 32.3%, 45.7%에 그쳤다.
기사 이미지
|오·남용하면 오히려 독

실리마린은 밀크시슬(Milk Thistle)의 씨앗에서 얻어낸 생약 추출물이다. 밀크시슬은 흰무늬엉겅퀴라 불리는 국화과 식물로, 웅담과 마찬가지로 동서양에서 오래전부터 간질환 치료에 사용했다. 실리마린의 가장 큰 기능은 항산화 효과다. 체내 대사과정에서 생긴 활성세포는 간세포를 손상시키는데, 이 활성산소를 없애 간세포를 보호하는 원리다. 다만 UDCA와는 달리 간의 기능을 직접 촉진하진 않는다. 섭취량의 25~50%만 위장관에서 흡수되는 단점도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고창남 한방병원장은 “엉겅퀴는 예로부터 지혈작용, 혈압강하, 항균작용 등의 효과가 있어 민간에서 많이 사용해 왔다. 잘 쓰면 좋지만 독성이 있기 때문에 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무턱대고 사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밀크시슬 외에도 인진쑥(사철쑥), 돌미나리즙, 녹즙, 상황버섯, 헛개나무, 오가피 등이 간에 좋다고 알려진 약초다. 그러나 이런 약초를 복용할 땐 주의해야 한다. 생약제를 고농도로 달여 먹으면 오히려 간에 부담을 주기 때문이다. 헛개나무를 예로 들면 대한간학회에선 2008년 급성 독성간염 사례 195건을 소개했는데, 이때 헛개나무로 인한 독성간염 사례가 포함됐다. 밀크시슬 역시 생약 성분이어서 고함량일 경우 독이 될 수 있다.

적절한 양을 섭취했을 때 간 건강에 도움을 준다. 그래서인지 이런 약초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도 다양하게 개발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기능식품을 일상에서 결핍되기 쉬운 영양소나 인체에 유용한 기능을 지닌 원료를 사용한 식품으로 정의한다. 의약품 같은 직접적인 효과는 없고, 건강을 유지하고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의미다.
기사 이미지
반면에 UDCA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성분이다. 효과와 안전성을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확한 복용법과 용량, 약물 상호작용, 주의사항이 고지돼 있다. 대다수 민간요법과 건강기능식품의 경우 명확한 복용 기준이 정해지지 않은 것과 다른 점이다.

김진구 기자 kim.j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