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수관과 성행위'하다가 CCTV에 적발된 남성

기사 이미지

[사진 라이브릭스(Liveleaks.com) 캡처]

한 남성이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배수관 안에 집어넣는다. 이후 그는 팔을 벽에 기대고 몸을 앞뒤로 뒤흔든다. 그는 CCTV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는 듯하다.

25일 영국 미러(Mirror)는 배수관과 성행위를 하는 남성의 영상에 대해 보도했다. CCTV에 찍힌 이 영상은 중국의 소셜 네트워크 웨이보(Weibo)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으며, 이후 라이브릭스(LiveLeaks)를 통해 퍼지면서 11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전 세계의 네티즌들은 이를 보고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Fon****는 "세탁기는 이 남자가 자신의 연인을 범했다는 것을 알지 못할 것이다."라며 비웃었고, Bohi****는 "이 남자는 이로써 배수관을 활용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냈다"며 비꼬았다.

영상은 중국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위치는 파악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라이브릭스(Liveleaks.com)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