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호-박병호, 맞대결서 나란히 1안타 1타점

기사 이미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 [AP]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첫 맞대결에서 나란히 1안타·1타점을 올렸다.

이대호와 박병호는 28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경기에 나란히 선발 출전했다. 이대호는 5번타자·1루수, 박병호는 7번·지명타자였다. 결과는 이대호가 4타수 1안타·1타점, 박병호는 3타수 1안타·1몸맞는공·1타점이었다. 박병호는 0.224에서 0.226으로 타율이 올라갔고, 이대호는 0.250을 유지했다.

안타는 이대호가 먼저 쳤다. 이대호는 2회 말 2루수 땅볼로 물러난 뒤 4회 말 1사 3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박병호는 1회엔 몸맞는공을 기록했고, 3회 1사 3루에는 3루수 땅볼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자신이 친 타구가 발에 맞아 파울이라고 생각하고 뛰지않았지만 주심은 페어를 인정했다. 그 사이 미겔 사노가 홈을 밟아 타점이 기록됐다. 박병호는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만들었다. 1사에서 펠릭스 에르난데스와 8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유격수 강습 안타를 만들었다. 박병호는 8회 무사 1루에선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대호는 7회 유격수 직선타, 9회 삼진을 기록했다. 미네소타가 7-2로 승리해 2연승을 달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