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위로 다니는 '터널형 버스' 중국서 선보여

 
교통체증을 무시하고 자동차 위로 다니는 '터널형 버스'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중국 CCTV는 최근 북경에서 열린 제 19회 국제 하이테크 엑스포에서 소개된 '터널형 버스'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버스는 트램과 버스를 융합한 형태로, 도로에 설치된 전용 레일을 따라 이동한다.

이 버스의 1층은 터널처럼 뚫려 있어 2m 이하의 자동차 위로 지나갈 수 있다. 즉 교통체증과는 관계없이 운행이 가능한 것. 승객들은 정류장 승강기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가 버스에 탑승할 수 있으며, 한번에 수용 가능한 승객은 1,200명에 달한다.

또한 제작 비용이 동급의 수송 능력을 가진 지하철과 비교할때 1/5밖에 들지 않는다.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탄소 배출을 절감하는 효과까지 기대해볼 수 있다. 이 버스가 교통 체증과 환경 문제의 새로운 대책이 될 수 있을지 여부에 전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터널 버스'는 올 하반기 중국에서 시범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동엽 인턴기자 han.dongyeoub@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