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청대망론 현실화? 반기문, 김종필 자택 방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8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자택을 방문했다. 배석자 없이 두 사람만 만난 비공개 자리였다.

반 총장은 신당동 김 전 총리 자택을 찾은 것은 이날 오전 10시쯤. 반 총장이 지난 25일 "내년 1월1일이 한국 시민으로 어떤 일을 할지 고민하겠다"고 발언한 이후 나온 행보라서 더욱 주목된다. 반 총장의 발언은 사실상 대선 도전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 총장이 충청권의 맹주였던 김 전 총리를 만남으로서 대선 출마에 대한 조언을 구했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실제로 반 총장은 동향 선배인 김 전 총리와 오랫동안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다. 외교부에 있을 때부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올해 초에는 구순을 맞은 김 전 총리에게 "훗날 찾아뵙고 인사 올리겠다"고 축하 서신을 보낸바 있다.

김 전 총리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반 총장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에 대해 "내가 얘기할 게 있느냐"며 "비밀 얘기만 했다"고 밝혔다. 반 총장의 대권 출마설 등에 대해선 "내가 이야기할 것은 그것 뿐"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김 전 총리는 반 총장과의 면담 이후 무척 흡족해했다고 한 여권인사가 전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