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정폭력 의혹 조니 뎁, 아내에 접근금지 당해

기사 이미지

배우 조니 뎁(53).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으로 유명한 조니 뎁(53)이 가정폭력을 당했다는 아내로부터 피소된 가운데 법원으로부터 접근 금지 명령을 받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지방법원은 27일(현지시간) 뎁에게 재판의 첫 심리일인 6월 17일까지 아내 앰버 허드(30)에게 어떤 형태로든 접근하지 말라고 명령했다. 접근 금지 물리적 거리는 91m. 이 기간 동안 뎁은 허드를 만나거나 전화 또는 e메일로 연락을 취해서도 안된다.
 
기사 이미지

앰버 허드(30). [사진 AP]

기사 이미지

앰버 허드(30). [사진 AP]

기사 이미지

앰버 허드(30). [사진 AP]


앞서 허드는 21일 뎁에게 맞았다면 눈 부위기 시퍼렇게 멍든 사진을 재판부에 제출한 바 있다. 허드는 술에 취한 뎁이 휴대전화를 던지고 뺨과 눈을 때렸다고 증언했다. 이어 23일에 법원에 이혼 소송을 낸 상태다. 그는 뎁에게 생활비 보조를 요청했지만, 뎁은 이틀 후 돈을 줄 수 없다고 거절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에 대해 연예 전문매체 TMZ는 폭행 사건 다음날 허드가 친구와 함께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선 멍 자국을 볼 수 없었다며 그의 주장에 의혹을 품기도 했다.

뎁과 허드는 2011년 영화 '럼 다이어리'에서 만나 사귀기 시작했고, 지난해 2월 결혼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