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어 마이 프렌즈' 김혜자·나문희 뺑소니 사건 진실은…"사람 아니라 노루 친 것"

기사 이미지

[사진 tvN `디어 마이 프렌즈` 캡처]

‘디어 마이 프렌즈’ 김혜자·나문희 뺑소니의 전말이 드러났다.

27일 밤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는 조희자(김혜자 분)와 문정아(나문희 분)가 경찰서에 자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희자는 경찰에게 "내가 엑셀을 받으라고 했다. 브레이크 인 줄 알고 밟았다"라고 설명했고, 문정아는 "밟은 건 나였다"라며 그를 감쌌다.

이후 보호소에 들어간 두 사람은 잔뜩 겁을 먹은 채 함께라서 다행이라며 서로를 위로했다. 하지만 CCTV를 확인한 결과 그들이 사고로 친 것은 사람이 아니라 노루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사건이 정리되고 박완(고현정 분)은 편의점 앞에서 맥주를 마시며 두 사람에게 축하의 말을 건넸다. 그는“노루 한 마리 죽인 걸로 끝이 났다. 노루 한마리에 놀란 이모들이 귀여웠다”면서 “희자 이모는 죽은 노루를 위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tvN '디어 마이 프렌즈'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