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드뉴스] "어차피 별로 쓸모없는 땅이니" '올림픽공원, 30년' 뒷얘기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Story O] 올림픽공원/ "교수님! 저 언덕 혹시.."


#1
“올림픽공원, 서울에만 있는 게 아니었어?”

1956년 제17회 멜버른 올림픽부터
개최도시에 기념 공원이 조성되기 시작!

#2
“88서울올림픽은 우리 민족이 모처럼 비상하는 행사”
1984년 공사를 시작한 올림픽공원
사진설명: 1981년 10월 1일, 서울올림픽 확정 후 호외 읽는 사람들

#3
총면적 50여 만평!
서울 송파구 오륜동에 자리잡게 된 올림픽공원
사진설명: 1986년 5월 12일, 올림픽공원 항공사진

#4
그런데.. 알고 보니 올림픽 경기장이 들어설 부지는
서울올림픽 개최가 확정되기 한참 전인
1968년 4월 이미 정해졌다고!
사진설명: 1986년 5월 28일, 올림픽공원 준공식 참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

#5
”어차피 별로 쓸모 없는 땅이니 올림픽 경기장 예정지로나 지정해두자”
-당시 서울시 도시계획과장
분단국가인 한국에서 올림픽이 열릴 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때
둔촌동 일대 약 1백만평이 올림픽 경기장 부지로 지정
사진설명: 1986년 2월 8일, 올림픽공원 항공사진

#6
그러나 순조롭지만은 않았던 올림픽공원 준공 과정!
1981년 TV를 통해 올림픽 경기장 건립 후보지 발표장면을 보던 한 고고학자가

역사학계의 거목 이병도를 급하게 찾았다
사진설명: 몽촌토성

#7
“이 교수님, 저 언덕.. 몽촌토성* 아닌가요?”
1939년 이곳을 답사한 후 ‘몽촌토성’이라 이름 붙인 국사학자 이병도.
그러나 40년 간 일반인에게 알려지지 않았는데..
*백제 초기 토성 터
사진설명: 몽촌토성

#8
“올림픽 경기장 안에 유적지라니.. 난감하다”
1982년 사적으로 지정된 후 발굴이 시작된 몽촌토성
사진설명: 1989년 9월 7일, 몽촌토성에서 발굴된 온돌구조

#9
다행히 전체 부지의 20%에 불과한데다 공원으로 조성돼
반(半) 자연 언덕인 몽촌토성은 시민과 공존하는 유적지가 됐다고
사진설명: 호수가 있는 몽촌토성

#10
올림픽공원 입구에 세워진
‘평화의 문’ 역시 3차례 수정 끝에 최종 확정!
사진설명: 1991년 7월 4일, 평화의 문

#11
공모를 통해 작품을 모집한 서울시
“서울시가 민족사의 기념비가 될 만큼 웅장하게 설계해달라 요구”
–88올림픽조형물 당선자 건축가 김중업씨

#12
그러나 파리 개선문의 5배, 북경 천안문의 15배에 이른 조형물 설계도
“분수에 맞지 않게 엄청난 돈을 들여 조형물을 짓기보다
검소하고 절약해 올림픽을 치러야 한다”
-1986년 3월 7일자 중앙일보

#13
현재 우리가 보는 ‘평화의 문’은
기존 설계도상 높이와 폭을 절반으로 줄인 것
이곳엔 88올림픽 성화가 꺼지지 않고 여전히 불타는 중!
사진설명: 평화의 불 점화식

#14
1986년 5월 28일 준공 이후 30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찾는 종합문화공간이 된 올림픽공원!
이번 주말, 한 번 놀러 가볼까요?

취재·구성 임서영
디자인 주보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