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보건전문가 "브라질 올림픽 연기해야 맞다"


전 세계 보건전문가들이 지카 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하며 브라질 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미국ㆍ러시아ㆍ일본ㆍ이스라엘ㆍ브라질 등 10여 개국 보건전문가 150명은 27일(현지시간)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이같은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냈다. 브라질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 심각한 상황에서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것은 무책임하고 비윤리적이라는 내용이다.

이들은 ”브라질에서 지카 바이러스는 의료 전문가들이 알고 있던 것보다 훨씬 심각한 결과를 만들고 있다“면서 ”개최지인 리우데자네이루는 브라질에서도 가장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WHO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한 비판도 내놓았다. 이들은 ”WHO가 이해관계 때문에 다른 대안을 거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WHO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공식 파트너십을 맺고 비공개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을 두고서다.

공개편지 명단에는 캐나다 오타와대 아미르 아타란 교수, 뉴욕대 의료윤리학부 아더 카플란 교수, 취리히대 크리스토퍼 가프니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들이 참여했다.

브라질 리우 올림픽은 8월 5일부터 21일까지 열릴 계획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