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림살이 팍팍한데 술·담배 지출만 늘었네

가계의 벌이가 물가상승률조차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특히 경기 부진에 취약한 저소득층의 타격이 크다. 급속한 고령화에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서 소비심리도 위축되며 씀씀이 역시 늘지 않고 있다. 가계지출에서 늘어난 건 술·담배, 그리고 세금이다.

1분기 실질 가계소득 -0.2% 뒷걸음
경조사비 -3.3%, 기부금도 -2.8%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동향’에 따르면 1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55만50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0.8% 증가했다. 1분기 물가가 오른 폭(1.0%)에도 못 미치며 실질소득은 뒷걸음질(-0.2%)했다. 실질소득은 지난해 4분기(-0.2%)에 이어 두 분기 연속 감소세다.
 
기사 이미지

기획재정부 김이한 정책기획과장은 “고용 둔화로 근로소득 증가율이 떨어지고, 저금리에 이자소득 같은 재산소득이 줄어든 게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경기에 찬바람이 불면 임시직·일용직이 많은 저소득 가구가 먼저 타격을 받는다. 소득에 따라 5분위로 나눌 때 하위 20%인 1분위(-2.9%), 그 위 20%인 2분위(-0.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3분위(1.1%), 4분위(0.9%), 5분위(1.8%)는 소폭이나마 늘었다.

벌이가 신통치 않으니 지갑도 닫혔다. 월평균 지출은 352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했다. 역시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마이너스다. 가계지출 중 소비는 지난해 4분기 정부의 각종 촉진책에 힘입어 1.7% 증가했던 것이 올 1분기에는 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른바 ‘소비절벽’이 현실화한 셈이다.
 
기사 이미지

그 와중에도 지출이 늘어난 대표적인 품목은 담배(30.6%), 주류(8.3%)다. 가격이 오른 데다 소비도 늘면서다. 주류는 소주 출고가 인상 등이 영향을 줬고, 담배 역시 지난해 세금이 오른 여파가 시차를 두고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에는 가격 인상 전 ‘사재기’ 등으로 실제 인상 폭만큼 지출이 늘지는 않았는데 올 1분기에는 고스란히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월세 가구가 늘면서 주거비(10.3%) 지출도 큰 폭으로 늘었다. 어쩔 수 없이 내야 하는 세금(경상조세, 5.1%)과 사회보험(3.5%), 연금(3.4%) 지출도 증가했다. 대신 가계는 경조사비 등 가구당 이전지출(-3.3%), 기부금 등 비영리단체 이전(-2.8%)을 줄였다.

조민근 기자 jm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